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빗길 고속도로서 승용차 3중 추돌…2명 사망
입력 2014.08.04 (07:09) 수정 2014.08.04 (08: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빗길 고속도로에서 승용차까리 충돌 사고가 일어나 2명이 숨졌습니다.

열대야 속 아파트 단지에 전기가 끊기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밤 사이 일어난 사건 사고, 오종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속도로에 멈춘 승용차가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다른 승용차들을 잇따라 들이받고 불이 난 겁니다.

어젯밤 9시쯤 일어난 이 사고로 이 승용차에 타고 있던 27살 손모 씨 등 2명이 숨지고 다른 승용차에 타고 있던 31살 김 모 씨 등 5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빗길을 달리던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오던 차량 2대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울산에서도 택시가 마주 오던 승용차와 정면으로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기사 63살 진 모씨가 숨지고 손님과 승용차 운전자가 크게 다쳤습니다.

850가구가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가 온통 암흑 천집니다.

변압기가 고장나면서 어제 저녁 6시부터 전기가 끊긴 겁니다.

<인터뷰> 강미화(아파트 입주민) : “아기가 안쓰럽고 씻기지도 못하고...저희가 못 씻는 건 괜찮지만 아기가 땀 뻘뻘 흘리면서 울고 그러니까..."

정전은 새벽 4시쯤 복구됐지만 주민들은 열대야 속 무더위와 씨름해야 했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빗길 고속도로서 승용차 3중 추돌…2명 사망
    • 입력 2014-08-04 07:10:53
    • 수정2014-08-04 08:50:43
    뉴스광장
<앵커 멘트>

빗길 고속도로에서 승용차까리 충돌 사고가 일어나 2명이 숨졌습니다.

열대야 속 아파트 단지에 전기가 끊기면서 주민들이 불편을 겪었습니다

밤 사이 일어난 사건 사고, 오종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속도로에 멈춘 승용차가 화염에 휩싸였습니다.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다른 승용차들을 잇따라 들이받고 불이 난 겁니다.

어젯밤 9시쯤 일어난 이 사고로 이 승용차에 타고 있던 27살 손모 씨 등 2명이 숨지고 다른 승용차에 타고 있던 31살 김 모 씨 등 5명이 다쳤습니다.

경찰은 빗길을 달리던 승용차가 중앙선을 넘어 마주오던 차량 2대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비슷한 시각 울산에서도 택시가 마주 오던 승용차와 정면으로 부딪혔습니다.

이 사고로 택시 운전기사 63살 진 모씨가 숨지고 손님과 승용차 운전자가 크게 다쳤습니다.

850가구가 살고 있는 아파트 단지가 온통 암흑 천집니다.

변압기가 고장나면서 어제 저녁 6시부터 전기가 끊긴 겁니다.

<인터뷰> 강미화(아파트 입주민) : “아기가 안쓰럽고 씻기지도 못하고...저희가 못 씻는 건 괜찮지만 아기가 땀 뻘뻘 흘리면서 울고 그러니까..."

정전은 새벽 4시쯤 복구됐지만 주민들은 열대야 속 무더위와 씨름해야 했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