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일, 11월 APEC계기 정상회담 조율”
입력 2014.08.04 (09:27) 연합뉴스
중국과 일본이 오는 11월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양자 정상회담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갈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4일 보도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말 방중한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일본 총리와 비밀리에 만난 자리에서 얼어붙은 중일관계에 대해 우려를 피력한 뒤 현상 타개를 위한 전향적인 생각을 표명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이 자리에서 후쿠다 전 총리는 대화에 응할 것을 요청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메시지를 전했다.

중국은 동중국해에서 일본과, 남중국해에서 베트남, 필리핀과 각각 대립하고 있으며, 혈맹인 북한과의 관계에서도 최근 파열음을 내온 터라 자국에서 열리는 APEC을 계기로 주변국과의 관계 개선을 모색할 필요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도 이웃국가인 한국, 중국과 오랫동안 정상회담을 하지 못하는 상황은 2012년 12월 취임 이후 47개국을 방문한 아베 총리의 '전방위 외교'가 갖는 의미를 크게 퇴색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중국과의 정상회담에 큰 의욕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중일 정상회담의 조건으로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의 '다나아게(사안의 해결을 훗날로 미룬다는 뜻의 일본어)'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중단 약속 등을 거론해왔기에 회담 개최의 조건을 둘러싼 양측간 조율이 원만하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 “중·일, 11월 APEC계기 정상회담 조율”
    • 입력 2014-08-04 09:27:44
    연합뉴스
중국과 일본이 오는 11월 베이징(北京)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양자 정상회담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갈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4일 보도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말 방중한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전 일본 총리와 비밀리에 만난 자리에서 얼어붙은 중일관계에 대해 우려를 피력한 뒤 현상 타개를 위한 전향적인 생각을 표명했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이 자리에서 후쿠다 전 총리는 대화에 응할 것을 요청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메시지를 전했다.

중국은 동중국해에서 일본과, 남중국해에서 베트남, 필리핀과 각각 대립하고 있으며, 혈맹인 북한과의 관계에서도 최근 파열음을 내온 터라 자국에서 열리는 APEC을 계기로 주변국과의 관계 개선을 모색할 필요을 느끼는 것으로 보인다.

일본도 이웃국가인 한국, 중국과 오랫동안 정상회담을 하지 못하는 상황은 2012년 12월 취임 이후 47개국을 방문한 아베 총리의 '전방위 외교'가 갖는 의미를 크게 퇴색시키고 있다는 점에서 중국과의 정상회담에 큰 의욕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중국은 중일 정상회담의 조건으로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의 '다나아게(사안의 해결을 훗날로 미룬다는 뜻의 일본어)'와 아베 총리의 야스쿠니(靖國)신사 참배 중단 약속 등을 거론해왔기에 회담 개최의 조건을 둘러싼 양측간 조율이 원만하게 진행될지는 미지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