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위 탈환 매킬로이, ‘우즈 시대 종식’ 선언
입력 2014.08.04 (09:31) 수정 2014.08.04 (09:36) 연합뉴스
만 25세의 영건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10년 넘게 이어져 온 타이거 우즈(미국)의 독주 체제가 끝났음을 알렸다.

매킬로이는 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에서 끝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가볍게 역전 우승을 달성하며 세계랭킹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오랫동안 골프계를 지배해온 우즈가 2009년 이후 사생활 문제와 각종 부상으로 크게 흔들리는 사이 꽤 많은 선수가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올랐지만 그 기간이 길지 못해 혼전 양상이 벌어졌다.

그러나 매킬로이의 이번 우승은 우즈가 허리 부상으로 기권한 상황에서 거둔 것이어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지난해 극심한 부진을 보였던 매킬로이는 최근 파혼까지 겹쳐 경기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매킬로이는 2주 전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에서 절정의 샷을 보여주며 세 번째 메이저 왕관을 썼다.

메이저 못지않은 특급대회인 WGC 시리즈인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도 생애 처음 정상에 오르며 '새로운 골프황제'로 가는 디딤돌을 확실하게 놓았다.

매킬로이는 또 내년 4월 마스터스까지 우승하면 잭 니클라우스와 우즈 이후로는 처음으로 만 25세 이하의 나이에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이같은 성과를 지켜볼 때 이제 매킬로이가 '타이거 독주체제' 종식에 확실한 쐐기를 박은 셈이다.

이번 대회가 열린 파이어스톤 컨크리클럽은 그동안 우즈가 8차례나 우승한 텃밭이었다.

더욱이 지난 3월 허리 수술을 받고 약 3개월 만에 복귀를 선언한 우즈는 부상 때문에 다시 무릎을 꿇었다.

수술 뒤 더 건강해졌다고 공언한 우즈이지만 다시 찾아온 부상과 40세를 앞둔 나이를 고려할 때 예전의 기량을 되찾기는 불가능하다는 의견들이 많다.

우즈는 최근 메이저대회에서 부상 때문에 출전을 못하거나 부진한 성적표를 적어냈다.

2주 전 브리티시오픈에서는 69위라는 참담한 성적표를 제출했다. 특히 3,4라운드에 무너지는 경기력은 '우즈가 더 이상 메이저대회 승수를 추가하지 못할 것'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매킬로이는 브리지스톤 대회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를 탈환했지만 2위, 3위와의 격차가 크지 않아 올 시즌 동안에도 얼마든지 자리바꿈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메이저대회에서 보여준 빼어난 경기력과 25세라는 젊은 나이를 최대의 장점으로 가진 매킬로이가 우즈를 확실하게 압도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
  • 1위 탈환 매킬로이, ‘우즈 시대 종식’ 선언
    • 입력 2014-08-04 09:31:52
    • 수정2014-08-04 09:36:11
    연합뉴스
만 25세의 영건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가 10년 넘게 이어져 온 타이거 우즈(미국)의 독주 체제가 끝났음을 알렸다.

매킬로이는 4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에서 끝난 월드골프챔피언십(WGC)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 가볍게 역전 우승을 달성하며 세계랭킹 1위 자리를 탈환했다.

오랫동안 골프계를 지배해온 우즈가 2009년 이후 사생활 문제와 각종 부상으로 크게 흔들리는 사이 꽤 많은 선수가 세계랭킹 1위 자리에 올랐지만 그 기간이 길지 못해 혼전 양상이 벌어졌다.

그러나 매킬로이의 이번 우승은 우즈가 허리 부상으로 기권한 상황에서 거둔 것이어서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지난해 극심한 부진을 보였던 매킬로이는 최근 파혼까지 겹쳐 경기에 집중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매킬로이는 2주 전 메이저대회 브리티시오픈에서 절정의 샷을 보여주며 세 번째 메이저 왕관을 썼다.

메이저 못지않은 특급대회인 WGC 시리즈인 브리지스톤 인비테이셔널에서도 생애 처음 정상에 오르며 '새로운 골프황제'로 가는 디딤돌을 확실하게 놓았다.

매킬로이는 또 내년 4월 마스터스까지 우승하면 잭 니클라우스와 우즈 이후로는 처음으로 만 25세 이하의 나이에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한다.

이같은 성과를 지켜볼 때 이제 매킬로이가 '타이거 독주체제' 종식에 확실한 쐐기를 박은 셈이다.

이번 대회가 열린 파이어스톤 컨크리클럽은 그동안 우즈가 8차례나 우승한 텃밭이었다.

더욱이 지난 3월 허리 수술을 받고 약 3개월 만에 복귀를 선언한 우즈는 부상 때문에 다시 무릎을 꿇었다.

수술 뒤 더 건강해졌다고 공언한 우즈이지만 다시 찾아온 부상과 40세를 앞둔 나이를 고려할 때 예전의 기량을 되찾기는 불가능하다는 의견들이 많다.

우즈는 최근 메이저대회에서 부상 때문에 출전을 못하거나 부진한 성적표를 적어냈다.

2주 전 브리티시오픈에서는 69위라는 참담한 성적표를 제출했다. 특히 3,4라운드에 무너지는 경기력은 '우즈가 더 이상 메이저대회 승수를 추가하지 못할 것'이라는 주장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매킬로이는 브리지스톤 대회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를 탈환했지만 2위, 3위와의 격차가 크지 않아 올 시즌 동안에도 얼마든지 자리바꿈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메이저대회에서 보여준 빼어난 경기력과 25세라는 젊은 나이를 최대의 장점으로 가진 매킬로이가 우즈를 확실하게 압도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 없는 현실이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