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세월호 특별법 표류…“청와대 직접 나서라” 호소
입력 2014.08.04 (21:22) 수정 2014.08.04 (22: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밝히겠다며 정치권이 특별법 제정을 약속했지만, 사고 110일이 지나도록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유가족들은 이제 청와대와 정부가 직접 나서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임명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당초 지난달 16일까지 세월호 특별법을 처리하겠다고 공표했습니다.

그러나 진상조사위에 수사권을 줄 지 여부와 조사위원 구성 방식 등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다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재보선 일정에 의해 여야 협상은 중단됐고 이번 주에 진행하려던 국정조사 청문회도 증인 채택 문제로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재보선에서 승리한 여당은 원칙을 앞세우면서 더 이상 야당에 끌려다녀서는 안 된다는 강경한 분위기를 내비치고 있습니다.

<녹취> 김재원(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지난 1일) : "의원총회에서 의원들 중에는 일부 세월호 특별법 협상에 대해서 원칙을 지켜라 그런 주문은 좀 있었던 것으로..."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물러난 야당은 제 앞가림하기도 버거운 상황입니다.

<녹취> 박영선(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금요일부터 어제까지 사흘 간 우리당 상임고문님, 중진의원님...다섯 차례, 열 다섯 시간에 걸친 비상회의를 통해서 진지한 모색과 성찰이 있었다고"

결국 정치권의 다툼과 무능에 지친 유가족들이 청와대와 정부가 직접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 유병화(세월호 가족대책위 부위원장) : "국민의 생명이 존중되는 안전한 나라의 건설, 이제는 답해야 할 이들이 답해야 합니다."

사고가 난 지 110일이 넘었지만 특별법 제정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고, 진상을 규명해달라는 유가족들의 처절한 외침은 점차 묻혀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 세월호 특별법 표류…“청와대 직접 나서라” 호소
    • 입력 2014-08-04 21:24:00
    • 수정2014-08-04 22:55:50
    뉴스 9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밝히겠다며 정치권이 특별법 제정을 약속했지만, 사고 110일이 지나도록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유가족들은 이제 청와대와 정부가 직접 나서줄 것을 촉구했습니다.

임명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당초 지난달 16일까지 세월호 특별법을 처리하겠다고 공표했습니다.

그러나 진상조사위에 수사권을 줄 지 여부와 조사위원 구성 방식 등을 놓고 줄다리기를 하다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재보선 일정에 의해 여야 협상은 중단됐고 이번 주에 진행하려던 국정조사 청문회도 증인 채택 문제로 사실상 무산됐습니다.

재보선에서 승리한 여당은 원칙을 앞세우면서 더 이상 야당에 끌려다녀서는 안 된다는 강경한 분위기를 내비치고 있습니다.

<녹취> 김재원(새누리당 원내수석부대표/지난 1일) : "의원총회에서 의원들 중에는 일부 세월호 특별법 협상에 대해서 원칙을 지켜라 그런 주문은 좀 있었던 것으로..."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김한길, 안철수 공동대표가 물러난 야당은 제 앞가림하기도 버거운 상황입니다.

<녹취> 박영선(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금요일부터 어제까지 사흘 간 우리당 상임고문님, 중진의원님...다섯 차례, 열 다섯 시간에 걸친 비상회의를 통해서 진지한 모색과 성찰이 있었다고"

결국 정치권의 다툼과 무능에 지친 유가족들이 청와대와 정부가 직접 나서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 유병화(세월호 가족대책위 부위원장) : "국민의 생명이 존중되는 안전한 나라의 건설, 이제는 답해야 할 이들이 답해야 합니다."

사고가 난 지 110일이 넘었지만 특별법 제정 약속은 지켜지지 않고 있고, 진상을 규명해달라는 유가족들의 처절한 외침은 점차 묻혀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임명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