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일, 11월 APEC계기 정상회담 조율”
입력 2014.08.04 (22:33) 수정 2014.08.05 (03:26) 국제
중국과 일본이 오는 11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즉 APEC 정상회의 때 양자 정상회담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갈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보도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말 방중한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와 비밀리에 만난 자리에서 얼어붙은 중일 관계에 대해 우려를 피력했고, 후쿠다 전 총리는 대화에 응할 것을 요청하는 아베 신조 총리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두 나라 정부가 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구체적인 검토에 착수했으며 후쿠다 전 총리가 시 주석과의 회담 내용이나 시 주석의 의향 등을 아베 총리에게 상세히 알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 오전 정례회견에서 11월 APEC 정상회의 때 중일 정상회담을 갖기 위한 구체적인 조정에 들어간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 “중·일, 11월 APEC계기 정상회담 조율”
    • 입력 2014-08-04 22:33:03
    • 수정2014-08-05 03:26:06
    국제
중국과 일본이 오는 11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즉 APEC 정상회의 때 양자 정상회담을 실현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갈 것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4일 보도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말 방중한 후쿠다 야스오 전 일본 총리와 비밀리에 만난 자리에서 얼어붙은 중일 관계에 대해 우려를 피력했고, 후쿠다 전 총리는 대화에 응할 것을 요청하는 아베 신조 총리의 메시지를 전했다고 신문은 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두 나라 정부가 정상회담 실현을 위해 구체적인 검토에 착수했으며 후쿠다 전 총리가 시 주석과의 회담 내용이나 시 주석의 의향 등을 아베 총리에게 상세히 알린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오늘 오전 정례회견에서 11월 APEC 정상회의 때 중일 정상회담을 갖기 위한 구체적인 조정에 들어간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