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항공기내 통화허용 ‘없던 일로’…곳곳서 반대
입력 2014.08.05 (04:29) 연합뉴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항공기내 전화통화 허용 방침미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캐드린 톰슨 미 교통부 자문위원이 지난주 국제항공클럽 강연에서 "항공기내 전화통화를 공식적으로 금지하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통부의 대변인도 항공기내 전화 발신 및 수신을 금지하겠다는 작년 12월의 방침을 진척시켜나가고 있다고 확인했다.

항공기내 음성통화는 작년 11월 FCC의 허용 방침이 알려진 이후 논란의 중심에 놓였다.

당시 FCC는 항공기가 지상 1만피트(3천48m) 이상에서 비행할 때에는 휴대전화 통화와 데이터 통신을 가능하도록 규정을 바꿀 계획이었다.

FCC는 기술의 발달로 인해 비행기 운행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을 이유로 내세웠다.

하지만 기내 통화가 안전한 비행을 방해하지 않는다는 것이 확인되지 않은데다 다른 승객의 휴식을 방해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반대 여론이 비등했다. 이에 FCC는 "업계 자율에 맡기겠다"며 한발짝 물러났다.

하지만 이것으로 논란이 끝나지 않았다.

미국 연방정부 상·하원에서 음성 통화를 금지하도록 하는 법률안이 작년 12월 제출됐으며, 앤서니 폭스 교통부 장관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전미승무원협회(AFA)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톰슨 자문위원의 발언과 대변인의 확인을 근거로 미국 정부가 항공기내 통화를 불허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해석했다.

이 신문은 항공업계가 여전히 "업계에 맡겨 달라"는 입장이라는 것을 전하면서 업계는 물론 일반인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 2월에 최종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미 항공기내 통화허용 ‘없던 일로’…곳곳서 반대
    • 입력 2014-08-05 04:29:11
    연합뉴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의 항공기내 전화통화 허용 방침미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캐드린 톰슨 미 교통부 자문위원이 지난주 국제항공클럽 강연에서 "항공기내 전화통화를 공식적으로 금지하기 위한 작업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고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통부의 대변인도 항공기내 전화 발신 및 수신을 금지하겠다는 작년 12월의 방침을 진척시켜나가고 있다고 확인했다.

항공기내 음성통화는 작년 11월 FCC의 허용 방침이 알려진 이후 논란의 중심에 놓였다.

당시 FCC는 항공기가 지상 1만피트(3천48m) 이상에서 비행할 때에는 휴대전화 통화와 데이터 통신을 가능하도록 규정을 바꿀 계획이었다.

FCC는 기술의 발달로 인해 비행기 운행에 지장을 주지 않는다는 것을 이유로 내세웠다.

하지만 기내 통화가 안전한 비행을 방해하지 않는다는 것이 확인되지 않은데다 다른 승객의 휴식을 방해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반대 여론이 비등했다. 이에 FCC는 "업계 자율에 맡기겠다"며 한발짝 물러났다.

하지만 이것으로 논란이 끝나지 않았다.

미국 연방정부 상·하원에서 음성 통화를 금지하도록 하는 법률안이 작년 12월 제출됐으며, 앤서니 폭스 교통부 장관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전미승무원협회(AFA)도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톰슨 자문위원의 발언과 대변인의 확인을 근거로 미국 정부가 항공기내 통화를 불허하는 것으로 방향을 잡았다고 해석했다.

이 신문은 항공업계가 여전히 "업계에 맡겨 달라"는 입장이라는 것을 전하면서 업계는 물론 일반인 등의 의견수렴을 거쳐 내년 2월에 최종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