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휴면 카드 1,000만 장 붕괴…지난 6월 말 기준 978만 장
입력 2014.08.05 (08:23) 수정 2014.08.05 (15:47) 연합뉴스
한때 3천만장이 넘었던 휴면 신용카드가 매년 지속적으로 줄면서 올해 처음으로 1천만장 아래로 내려갔다.

휴면 신용카드는 최종 이용일로부터 1년 이상 이용실적이 없는 개인·법인 신용카드를 말한다. 즉, 발급만 받아놓고 쓰지 않는 카드다.

5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8개 전업계 카드사와 12개 은행에서 발급된 휴면 카드는 978만2천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천357만3천장에서 1천379만장 급감했다.

2011년 말 3천100만여장, 2012년 말 2천370여만장, 2013년 말 1천400여만장, 올해 들어 지난 1분기 1천56만3천장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처음으로 1천만장 아래로 내려간 것이다. 휴면 카드가 1천만장이 되지 않는 것은 200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이처럼 휴면 카드가 줄어드는 가장 큰 이유는 2012년 10월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억제정책의 하나로 1년 이상 사용하지 않는 신용카드를 자동으로 해지하는 정책을 시행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당국은 과거보다 신용카드 발급과 이용한도를 규제하는 정책도 함께 시행하면서 신용카드 발급도 휴면 카드와 함께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57개월 만에 처음으로 신용카드 발급장수가 1억장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최현 여신금융협회 카드부장은 "장기적으로는 금융당국의 휴면 카드에 대한 정책이, 단기적으로는 올해 초 카드 정보유출 사태로 휴면 카드 해지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총 신용카드 수 대비 휴면 신용카드 비중이 높은 카드사는 하나SK카드(16.63%), 롯데카드(15.97%), NH농협카드(13.12%) 등이었다.

휴면카드 비중은 경남은행(22.30%), 제주은행(18.83%), 대구은행(18.20%), 전북은행(17.43%), 스탠다드차타드은행(16.82%) 등 은행에서 높았으나 절대적인 숫자는 전업계보다 훨씬 적은 수준이었다.

금융당국은 이런 추세라면 올해 말에는 휴면 카드 숫자가 700만∼800만장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휴면 신용카드 해지는 카드사 상담센터, 인터넷 홈페이지, 영업점 방문을 통해 할 수 있다.
  • 휴면 카드 1,000만 장 붕괴…지난 6월 말 기준 978만 장
    • 입력 2014-08-05 08:23:11
    • 수정2014-08-05 15:47:11
    연합뉴스
한때 3천만장이 넘었던 휴면 신용카드가 매년 지속적으로 줄면서 올해 처음으로 1천만장 아래로 내려갔다.

휴면 신용카드는 최종 이용일로부터 1년 이상 이용실적이 없는 개인·법인 신용카드를 말한다. 즉, 발급만 받아놓고 쓰지 않는 카드다.

5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8개 전업계 카드사와 12개 은행에서 발급된 휴면 카드는 978만2천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천357만3천장에서 1천379만장 급감했다.

2011년 말 3천100만여장, 2012년 말 2천370여만장, 2013년 말 1천400여만장, 올해 들어 지난 1분기 1천56만3천장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처음으로 1천만장 아래로 내려간 것이다. 휴면 카드가 1천만장이 되지 않는 것은 2005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이처럼 휴면 카드가 줄어드는 가장 큰 이유는 2012년 10월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억제정책의 하나로 1년 이상 사용하지 않는 신용카드를 자동으로 해지하는 정책을 시행했기 때문이다.

아울러 당국은 과거보다 신용카드 발급과 이용한도를 규제하는 정책도 함께 시행하면서 신용카드 발급도 휴면 카드와 함께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지난 5월에는 57개월 만에 처음으로 신용카드 발급장수가 1억장 아래로 떨어지기도 했다.

최현 여신금융협회 카드부장은 "장기적으로는 금융당국의 휴면 카드에 대한 정책이, 단기적으로는 올해 초 카드 정보유출 사태로 휴면 카드 해지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6월 말 기준으로 총 신용카드 수 대비 휴면 신용카드 비중이 높은 카드사는 하나SK카드(16.63%), 롯데카드(15.97%), NH농협카드(13.12%) 등이었다.

휴면카드 비중은 경남은행(22.30%), 제주은행(18.83%), 대구은행(18.20%), 전북은행(17.43%), 스탠다드차타드은행(16.82%) 등 은행에서 높았으나 절대적인 숫자는 전업계보다 훨씬 적은 수준이었다.

금융당국은 이런 추세라면 올해 말에는 휴면 카드 숫자가 700만∼800만장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휴면 신용카드 해지는 카드사 상담센터, 인터넷 홈페이지, 영업점 방문을 통해 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