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정부, ‘위안부 백서’ 반발
입력 2014.08.05 (11:01) 수정 2014.08.05 (11:26)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우리 정부가 위안부 문제 관련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한 백서를 내기로 한 데 대해, 일본 아베 정부는 이 문제를 외교문제화 해서는 안된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1993년 8월 4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당시 관방장관의 담화 모습입니다.

우리 정부가 고노 담화 21주년을 맞아 학계와 공동으로 위안부 백서를 발간하기로 한 데 대해 아베 정부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스가 (일본 관방 장관) : "일본의 입장과 노력을 분명히 받아들여 주길 바란다는 뜻을 전달해 왔습니다. 이 문제를 정치·외교 문제화해서는 안 됩니다."

아베 정부는 집권 후 고노 담화의 검증을 내세워 군 위안부를 강제로 연행한 근거를 찾을 수 없다며 국가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한국과 중국이 각각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유네스코의 세계 기록 유산으로 등재하도록 추진 중인 사실과 관련해서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스가(일본 관방 장관) : "관계 개선 노력이 필요한 시기에 과거 한 시기의 부정적 유산을 부각시키는 것은 매우 유감입니다."

아베 정부는 광복 70주년이자,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이 되는 내년에 위안부 백서 발간을 계기로 특히 국제 사회의 문제제기가 본격화 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일본 정부, ‘위안부 백서’ 반발
    • 입력 2014-08-05 09:58:45
    • 수정2014-08-05 11:26:01
    지구촌뉴스
<앵커 멘트>

우리 정부가 위안부 문제 관련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한 백서를 내기로 한 데 대해, 일본 아베 정부는 이 문제를 외교문제화 해서는 안된다며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1993년 8월 4일 위안부 문제에 대해 일본 정부의 책임을 인정하고 사죄한 고노 당시 관방장관의 담화 모습입니다.

우리 정부가 고노 담화 21주년을 맞아 학계와 공동으로 위안부 백서를 발간하기로 한 데 대해 아베 정부가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녹취> 스가 (일본 관방 장관) : "일본의 입장과 노력을 분명히 받아들여 주길 바란다는 뜻을 전달해 왔습니다. 이 문제를 정치·외교 문제화해서는 안 됩니다."

아베 정부는 집권 후 고노 담화의 검증을 내세워 군 위안부를 강제로 연행한 근거를 찾을 수 없다며 국가의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 정부는 또 한국과 중국이 각각 위안부 관련 기록물을 유네스코의 세계 기록 유산으로 등재하도록 추진 중인 사실과 관련해서도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스가(일본 관방 장관) : "관계 개선 노력이 필요한 시기에 과거 한 시기의 부정적 유산을 부각시키는 것은 매우 유감입니다."

아베 정부는 광복 70주년이자,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이 되는 내년에 위안부 백서 발간을 계기로 특히 국제 사회의 문제제기가 본격화 되는 것을 우려하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