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사히 신문, 침묵 깨고 군 위안부 특집…“본질 직시하자”
입력 2014.08.05 (10:13) 수정 2014.08.05 (16:21)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일본 사회에 알려지는 데 큰 역할을 한 아사히신문이 5일 2개면 이상을 할애한 특집기사를 통해 여성에 대한 자유의 박탈과 존엄 유린 등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직시하자고 제언했다.

아사히는 일본 우익인사들이 부정하는 군위안부 강제연행에 대해 "일본의 식민지였던 조선과 대만에서는 군의 의향을 받은 업체가 '좋은 일이 있다'고 속여 많은 여성을 모집하는 것이 가능했다"며 "군(軍) 등이 조직적으로 납치와 같은 연행을 한 자료는 발견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하지만, 신문은 "인도네시아 등 일본군의 점령하에 있던 지역에서는 군이 현지 여성을 강제연행한 것을 나타내는 자료가 확인되고 있다"며 "(한국·대만과 인도네시아 등의 사례에서) 공통되는 것은 여성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위안부가 된 강제성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아사히의 스기우라 노부유키(杉浦信之) 편집담당자는 이날 자 1면에 실은 칼럼을 통해 "전쟁 중 일본군 병사들의 성(性) 상대가 되길 강요당한 여성이 있었던 사실은 지울 수 없다"며 "위안부로서 자유를 박탈당하고, 여성으로서의 존엄을 짓밟힌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웃과 미래지향의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는 데 있어 위안부 문제는 피할 수 없는 과제 중 하나"라며 "우리는 앞으로도 변함없는 자세로 이 문제를 보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사히는 2차대전 때 제주도에서 다수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갔다고 증언한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 씨의 주장에 기반해 작성한 1980∼90년대의 자사 기사들에 대해 "요시다가 제주도에서 군위안부를 강제연행했다고 증언한 것은 거짓이라고 판단하고 기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산케이 신문을 포함, 군위안부와 관련한 일본의 책임을 부정하는 쪽으로부터 집요하게 공격받았던 요시다 관련 기사에 대해 오류를 공식 인정한 것이다.  

그러면서 아사히는 "일부 부정확한 보도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이해를 어지럽히고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그것을 이유로 '위안부 문제는 날조'라고 하는 주장과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하는 논의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아사히는 군위안부 문제를 알리는데 선구자 역할을 했지만 최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군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河野)담화의 검증결과를 공개하고, 산케이 등 보수 매체들이 일본의 책임을 부정하는 '여론몰이'를 하는 동안 적극적인 문제제기를 피하는 듯한 인상을 줬다.
  • 아사히 신문, 침묵 깨고 군 위안부 특집…“본질 직시하자”
    • 입력 2014-08-05 10:13:00
    • 수정2014-08-05 16:21:16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일본 사회에 알려지는 데 큰 역할을 한 아사히신문이 5일 2개면 이상을 할애한 특집기사를 통해 여성에 대한 자유의 박탈과 존엄 유린 등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직시하자고 제언했다.

아사히는 일본 우익인사들이 부정하는 군위안부 강제연행에 대해 "일본의 식민지였던 조선과 대만에서는 군의 의향을 받은 업체가 '좋은 일이 있다'고 속여 많은 여성을 모집하는 것이 가능했다"며 "군(軍) 등이 조직적으로 납치와 같은 연행을 한 자료는 발견되지 않는다"고 적었다.

하지만, 신문은 "인도네시아 등 일본군의 점령하에 있던 지역에서는 군이 현지 여성을 강제연행한 것을 나타내는 자료가 확인되고 있다"며 "(한국·대만과 인도네시아 등의 사례에서) 공통되는 것은 여성들이 본인의 의사에 반해 위안부가 된 강제성이 있었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아사히의 스기우라 노부유키(杉浦信之) 편집담당자는 이날 자 1면에 실은 칼럼을 통해 "전쟁 중 일본군 병사들의 성(性) 상대가 되길 강요당한 여성이 있었던 사실은 지울 수 없다"며 "위안부로서 자유를 박탈당하고, 여성으로서의 존엄을 짓밟힌 것이 문제의 본질"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웃과 미래지향의 안정적인 관계를 구축하는 데 있어 위안부 문제는 피할 수 없는 과제 중 하나"라며 "우리는 앞으로도 변함없는 자세로 이 문제를 보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아사히는 2차대전 때 제주도에서 다수 여성을 강제로 끌고 갔다고 증언한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 씨의 주장에 기반해 작성한 1980∼90년대의 자사 기사들에 대해 "요시다가 제주도에서 군위안부를 강제연행했다고 증언한 것은 거짓이라고 판단하고 기사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산케이 신문을 포함, 군위안부와 관련한 일본의 책임을 부정하는 쪽으로부터 집요하게 공격받았던 요시다 관련 기사에 대해 오류를 공식 인정한 것이다.  

그러면서 아사히는 "일부 부정확한 보도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이해를 어지럽히고 있다는 지적도 있지만 그것을 이유로 '위안부 문제는 날조'라고 하는 주장과 '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할 이유가 없다'고 하는 논의에는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아사히는 군위안부 문제를 알리는데 선구자 역할을 했지만 최근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군위안부 강제동원을 인정한 고노(河野)담화의 검증결과를 공개하고, 산케이 등 보수 매체들이 일본의 책임을 부정하는 '여론몰이'를 하는 동안 적극적인 문제제기를 피하는 듯한 인상을 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