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IMF·한은 “일하는 여성 늘어야 한국 잠재성장률 올라가”
입력 2014.08.05 (10:28) 수정 2014.08.05 (15:12) 경제
세제 혜택과 보육 지원금 등을 통해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을 높여야 한국의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국제통화기금,즉 IMF와 한국은행의 공동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IMF와 한은은 정책 개혁을 통해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율을 8% 포인트 정도 더 올릴 수 있다며 노동공급량을 확대해야 고령화에 다른 부정적인 영향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맞벌이 가구와 시간제 근로자의 세금 부담을 줄여주면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을 2.5% 포인트 끌어올릴 수 있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보육 지원금을 선진국 수준으로 늘리면 4%p, 사회 전반의 실업률을 낮추는 정책을 시행하면 1.4%p 등 모두 7.9%p 정도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율이 올라가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15살에서 64살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5.6%로 남성의 77.6%보다 22%포인트 낮습니다.
  • IMF·한은 “일하는 여성 늘어야 한국 잠재성장률 올라가”
    • 입력 2014-08-05 10:28:51
    • 수정2014-08-05 15:12:17
    경제
세제 혜택과 보육 지원금 등을 통해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을 높여야 한국의 잠재성장률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국제통화기금,즉 IMF와 한국은행의 공동 보고서가 나왔습니다.

IMF와 한은은 정책 개혁을 통해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율을 8% 포인트 정도 더 올릴 수 있다며 노동공급량을 확대해야 고령화에 다른 부정적인 영향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맞벌이 가구와 시간제 근로자의 세금 부담을 줄여주면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을 2.5% 포인트 끌어올릴 수 있는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또 보육 지원금을 선진국 수준으로 늘리면 4%p, 사회 전반의 실업률을 낮추는 정책을 시행하면 1.4%p 등 모두 7.9%p 정도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율이 올라가는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지난해 우리나라의 15살에서 64살 여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55.6%로 남성의 77.6%보다 22%포인트 낮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