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중은행 100달러 짜리 구권 위폐 적발 급증
입력 2014.08.05 (10:32) 수정 2014.08.05 (15:12) 경제
올해 들어 시중에 유통되는 100달러짜리 미국 위조지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외환은행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발견된 미 달러화 위조지폐는 5만7천여 달러로 지난해 1년 동안 발견된 것보다 2배 이상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기간 국민은행에서도 지난해 1년치보다 1.7배 많은 3천3백 달러의 위폐가 발견됐고, 하나와 신한은행에서도 지난해 연간 적발규모보다 더 많은 위폐가 발견됐습니다.

위폐는 대부분 100달러짜리로 맨눈으로는 구별이 어려운 일명 '슈퍼노트' 수준인 것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은행들은 미 연방준비제도가 지난해 말부터 위조 방지 장치를 강화한 100달러짜리 신권을 발행하자 위조범들이 기존에 제작한 구권 위폐를 소진하기 위해 많은 양의 위폐를 시중에 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시중은행 100달러 짜리 구권 위폐 적발 급증
    • 입력 2014-08-05 10:32:44
    • 수정2014-08-05 15:12:17
    경제
올해 들어 시중에 유통되는 100달러짜리 미국 위조지폐가 크게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외환은행은 올해 들어 지난달까지 발견된 미 달러화 위조지폐는 5만7천여 달러로 지난해 1년 동안 발견된 것보다 2배 이상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기간 국민은행에서도 지난해 1년치보다 1.7배 많은 3천3백 달러의 위폐가 발견됐고, 하나와 신한은행에서도 지난해 연간 적발규모보다 더 많은 위폐가 발견됐습니다.

위폐는 대부분 100달러짜리로 맨눈으로는 구별이 어려운 일명 '슈퍼노트' 수준인 것도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은행들은 미 연방준비제도가 지난해 말부터 위조 방지 장치를 강화한 100달러짜리 신권을 발행하자 위조범들이 기존에 제작한 구권 위폐를 소진하기 위해 많은 양의 위폐를 시중에 풀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