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내서 헬리코박터균 위암 발생 전이 과정 규명
입력 2014.08.05 (12:00) 수정 2014.08.05 (20:05) IT·과학
헬리코박터균이 위암을 일으키는 과정을 국내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규명해 헬리코박터균에 의한 위암 발생을 예방하고 위암 치료법을 개발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연세대학교 의대 이용찬 교수 연구팀은 헬리코박터균의 종양단백질이 암세포가 위 점막의 체세포에 침투하도록 효소화 작용을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헬리코박터균의 종양단백질이 발암과정에 관여하는 것은 알려져 있었으나 자세한 분자생물학적 원리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습니다.

연구팀은 헬리코박터균이 있는 위염 환자의 위점막 상피세포를 연구한 결과 헬리코박터균의 효소화 작용으로 인해 생긴 암 전이 단백질이 늘어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헬리코박터균의 종양단백질이 위암을 일으키는 분자학적 연결고리임을 밝혔다면서 새로운 위암 예방과 치료법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지 온라인판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 국내서 헬리코박터균 위암 발생 전이 과정 규명
    • 입력 2014-08-05 12:00:14
    • 수정2014-08-05 20:05:09
    IT·과학
헬리코박터균이 위암을 일으키는 과정을 국내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규명해 헬리코박터균에 의한 위암 발생을 예방하고 위암 치료법을 개발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연세대학교 의대 이용찬 교수 연구팀은 헬리코박터균의 종양단백질이 암세포가 위 점막의 체세포에 침투하도록 효소화 작용을 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동안 헬리코박터균의 종양단백질이 발암과정에 관여하는 것은 알려져 있었으나 자세한 분자생물학적 원리에 대해서는 알지 못했습니다.

연구팀은 헬리코박터균이 있는 위염 환자의 위점막 상피세포를 연구한 결과 헬리코박터균의 효소화 작용으로 인해 생긴 암 전이 단백질이 늘어난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헬리코박터균의 종양단백질이 위암을 일으키는 분자학적 연결고리임을 밝혔다면서 새로운 위암 예방과 치료법 개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지 온라인판 최신호에 실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