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2롯데월드 인근 도로서 또 대형 싱크홀
입력 2014.08.05 (14:27) 수정 2014.08.05 (18:56) 연합뉴스
제2롯데월드 인근 도로에서 또다시 싱크홀이 발견됐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구멍은 과거와 달리 깊이만 5m에 이르는 대형 싱크홀인 데다 발생 원인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6분께 서울 송파구 석촌역 인근 도로에서 폭 2.5m, 길이 8m, 깊이 약 5m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최초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즉시 인근 교통을 전면 통제했으며, 서울시 동부도로사업소와 도시기반시설본부 등이 현장에 출동해 복구 작업을 벌였다.

구멍의 지름은 2.5m에 불과했지만, 이를 메우는 데는 10t 트럭 14대 분량의 토사가 사용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상수도관 파손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100㎥, 160t의 모래와 자갈, 토사를 채워넣어 오후 5시께 1차 응급복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도시 한복판에 이렇게 큰 싱크홀이 생긴 데 대한 원인은 아직 미스터리다.

석촌호수 일대 도로에선 최근 수개월 사이 5차례에 걸쳐 공동(空洞·빈 굴)이 발견됐지만, 대부분 하수관 파손 등에 따른 토사유실이 문제였고 규모도 크지 않았다.

주민들은 제2롯데월드 공사로 지하수가 유출돼 지반이 약해지면서 싱크홀이 발생한 것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송파구와 동부도로사업소 등은 지하철 9호선 공사와의 연관성이나 하수관거 파손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조성일 서울시 도시안전실장은 사고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어 "(싱크홀 발생 지점은) 지하철 9호선 터널 공사를 한 곳이며, 140m 떨어진 지점에선 역사 굴착 후 지하수를 빼내고 있다"고 말했다.

지하철 9호선 터널은 지상에서 13m 아래 지점에 있다.

다만 그는 지하철 공사 때문에 싱크홀이 생겼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부연했다. 사고 지점에는 하수관거와 상수도 등이 함께 지나는 만큼 확인되지 않은 원인이 있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조 실장은 "전문가 확인 결과 하수관거에 결함이 있었지만 원인이라고 단정지을 정도는 아니었다"면서 "정확한 원인을 밝히기 위해 메운 흙을 다시 파내 흙이 어디로 사라졌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인 분석에는 7일에서 10일 정도가 걸릴 전망이다. 이 기간 서울시와 송파구는 해당 도로의 통행을 일부 제한할 방침이다.
  • 제2롯데월드 인근 도로서 또 대형 싱크홀
    • 입력 2014-08-05 14:27:34
    • 수정2014-08-05 18:56:52
    연합뉴스
제2롯데월드 인근 도로에서 또다시 싱크홀이 발견됐다.

특히 이번에 발견된 구멍은 과거와 달리 깊이만 5m에 이르는 대형 싱크홀인 데다 발생 원인을 놓고 의견이 분분하다.

5일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6분께 서울 송파구 석촌역 인근 도로에서 폭 2.5m, 길이 8m, 깊이 약 5m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최초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즉시 인근 교통을 전면 통제했으며, 서울시 동부도로사업소와 도시기반시설본부 등이 현장에 출동해 복구 작업을 벌였다.

구멍의 지름은 2.5m에 불과했지만, 이를 메우는 데는 10t 트럭 14대 분량의 토사가 사용됐다.

서울시 관계자는 "상수도관 파손 등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100㎥, 160t의 모래와 자갈, 토사를 채워넣어 오후 5시께 1차 응급복구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도시 한복판에 이렇게 큰 싱크홀이 생긴 데 대한 원인은 아직 미스터리다.

석촌호수 일대 도로에선 최근 수개월 사이 5차례에 걸쳐 공동(空洞·빈 굴)이 발견됐지만, 대부분 하수관 파손 등에 따른 토사유실이 문제였고 규모도 크지 않았다.

주민들은 제2롯데월드 공사로 지하수가 유출돼 지반이 약해지면서 싱크홀이 발생한 것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나 송파구와 동부도로사업소 등은 지하철 9호선 공사와의 연관성이나 하수관거 파손에 더 무게를 두고 있다.

조성일 서울시 도시안전실장은 사고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어 "(싱크홀 발생 지점은) 지하철 9호선 터널 공사를 한 곳이며, 140m 떨어진 지점에선 역사 굴착 후 지하수를 빼내고 있다"고 말했다.

지하철 9호선 터널은 지상에서 13m 아래 지점에 있다.

다만 그는 지하철 공사 때문에 싱크홀이 생겼다고 단정할 수는 없다고 부연했다. 사고 지점에는 하수관거와 상수도 등이 함께 지나는 만큼 확인되지 않은 원인이 있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조 실장은 "전문가 확인 결과 하수관거에 결함이 있었지만 원인이라고 단정지을 정도는 아니었다"면서 "정확한 원인을 밝히기 위해 메운 흙을 다시 파내 흙이 어디로 사라졌는지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인 분석에는 7일에서 10일 정도가 걸릴 전망이다. 이 기간 서울시와 송파구는 해당 도로의 통행을 일부 제한할 방침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