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프 퀸 등극 김효주…무기는 ‘교과서 스윙’
입력 2014.08.05 (21:51) 수정 2014.08.05 (22:5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시즌 상금 10억원에 도전하는 19살 김효주가 골프 여왕에 등극한 무기는 교과서적인 스윙입니다.

스스로 문어라고 표현할 정도의 부드러움이 명품 스윙의 비결입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효주의 스윙은 군더더기가 없습니다.

안정된 그립과 이상적인 척추 각도.

가볍게 올라갔다 그 궤적 그대로 내려와 공을 칩니다.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중심 이동과 피니시 자세도 완벽합니다.

박인비가 가장 이상적이라고 극찬한 스윙의 비결은 평범합니다.

힘을 빼는 것, 즉 부드러움입니다.

<인터뷰> 김효주 선수 : "저희들끼리 문어 같다. 오징어 같다 그러거든요. 제가 봐도 부드럽긴 해요."

강철 멘탈로 불릴만큼 웬만해서는 흔들리지 않는 김효주는, 올해 3승에 상금도 2위에 약 4억원 이상 앞선 압도적 1위입니다.

신지애의 한 시즌 최다 상금을 이미 뛰어넘은 김효주는, 13개 대회에서 무려 7억 7천만원의 상금을 받았습니다.

아직도 13개 대회가 남아 10억원도 꿈만은 아닙니다.

<인터뷰> 김효주 선수 : "10억원 작은 돈 아니잖아요. 생각도 못했는데 이제 10억원이 가까워 지니까 잘해서 새로운 기록도 세우고 싶어요."

프로야구 선수들과의 65m 어프로치 이색 대결에서도 멋진 샷을 선보인 김효주는, 시구자로도 나서는 등 여자골프 최고스타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골프 퀸 등극 김효주…무기는 ‘교과서 스윙’
    • 입력 2014-08-05 21:53:57
    • 수정2014-08-05 22:57:08
    뉴스 9
<앵커 멘트>

시즌 상금 10억원에 도전하는 19살 김효주가 골프 여왕에 등극한 무기는 교과서적인 스윙입니다.

스스로 문어라고 표현할 정도의 부드러움이 명품 스윙의 비결입니다.

정충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효주의 스윙은 군더더기가 없습니다.

안정된 그립과 이상적인 척추 각도.

가볍게 올라갔다 그 궤적 그대로 내려와 공을 칩니다.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중심 이동과 피니시 자세도 완벽합니다.

박인비가 가장 이상적이라고 극찬한 스윙의 비결은 평범합니다.

힘을 빼는 것, 즉 부드러움입니다.

<인터뷰> 김효주 선수 : "저희들끼리 문어 같다. 오징어 같다 그러거든요. 제가 봐도 부드럽긴 해요."

강철 멘탈로 불릴만큼 웬만해서는 흔들리지 않는 김효주는, 올해 3승에 상금도 2위에 약 4억원 이상 앞선 압도적 1위입니다.

신지애의 한 시즌 최다 상금을 이미 뛰어넘은 김효주는, 13개 대회에서 무려 7억 7천만원의 상금을 받았습니다.

아직도 13개 대회가 남아 10억원도 꿈만은 아닙니다.

<인터뷰> 김효주 선수 : "10억원 작은 돈 아니잖아요. 생각도 못했는데 이제 10억원이 가까워 지니까 잘해서 새로운 기록도 세우고 싶어요."

프로야구 선수들과의 65m 어프로치 이색 대결에서도 멋진 샷을 선보인 김효주는, 시구자로도 나서는 등 여자골프 최고스타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