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볼라 발병국 교민 8백여 명 안전 비상
입력 2014.08.05 (23:53) 수정 2014.08.06 (01:2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생한 서아프리카 4개국에 한국인 8백여 명이 체류 중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아직 감염 사례는 없지만 교민들은 불안해 하고 있습니다.

이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에볼라 바이러스가 급속히 번지고 있는 라이베리아.

거의 매일처럼 사망자가 생기면서 올 들어 255명이 숨졌습니다.

<인터뷰> 라이베리아 주민 : "정부가 우리를 죽음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에볼라가 치명적이라고 하면서, 어떻게 희생자 시신들을 마을에 묻을 수 있습니까."

그러나 대부분의 한국 교민들은 비교적 담담한 모습입니다.

에볼라가 집중 발생한 국경 지역에서, 멀리 떨어져 거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 임충복 (라이베리아 교민) : "교민들은 거의 중심지인 몬로비아에 살다 보니까 크게 위협을 못 느끼고 있습니다. 시내 자체는 안전하다고 봐야겠죠."

감염을 우려한 일부 단기 체류자들은 서둘러 출국길에 오르고 있지만, 비행기표를 구하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형지 (라이베리아 방문자) : "비행기로 갈 수밖에 없는데 비행기표를 못 구해서 여기서 오도가도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에볼라 발병 지역인 4개국에 머물고 있는 한국인은 8백여 명으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 "그런 의심이 났을 때 그 지역 담당 공관에서보건 당국하고 긴밀히 협의해서..."

아직까지 교민들의 감염 사례는 없지만, 에볼라 확산 추세를 감안하면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에볼라 발병국 교민 8백여 명 안전 비상
    • 입력 2014-08-05 23:56:37
    • 수정2014-08-06 01:23:0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에볼라 바이러스가 발생한 서아프리카 4개국에 한국인 8백여 명이 체류 중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아직 감염 사례는 없지만 교민들은 불안해 하고 있습니다.

이민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에볼라 바이러스가 급속히 번지고 있는 라이베리아.

거의 매일처럼 사망자가 생기면서 올 들어 255명이 숨졌습니다.

<인터뷰> 라이베리아 주민 : "정부가 우리를 죽음으로 내몰고 있습니다. 에볼라가 치명적이라고 하면서, 어떻게 희생자 시신들을 마을에 묻을 수 있습니까."

그러나 대부분의 한국 교민들은 비교적 담담한 모습입니다.

에볼라가 집중 발생한 국경 지역에서, 멀리 떨어져 거주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녹취> 임충복 (라이베리아 교민) : "교민들은 거의 중심지인 몬로비아에 살다 보니까 크게 위협을 못 느끼고 있습니다. 시내 자체는 안전하다고 봐야겠죠."

감염을 우려한 일부 단기 체류자들은 서둘러 출국길에 오르고 있지만, 비행기표를 구하지 못해 발만 동동 구르고 있습니다.

<인터뷰> 최형지 (라이베리아 방문자) : "비행기로 갈 수밖에 없는데 비행기표를 못 구해서 여기서 오도가도 못하고 있습니다."

현재 에볼라 발병 지역인 4개국에 머물고 있는 한국인은 8백여 명으로 추산됩니다.

<인터뷰>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 : "그런 의심이 났을 때 그 지역 담당 공관에서보건 당국하고 긴밀히 협의해서..."

아직까지 교민들의 감염 사례는 없지만, 에볼라 확산 추세를 감안하면 마냥 안심할 수만은 없는 상황입니다.

KBS 뉴스 이민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