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키피디아 설립자 “대중의 기억할 권리도 지켜야”
입력 2014.08.07 (00:47) 연합뉴스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 설립자가 유럽사법재판소(ECJ)의 인터넷 '잊힐 권리' 판결로 심각한 정보검열이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위키피디어 설립자 지미 웨일스는 6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위키미디어 재단의 투명성 보고서 발표회에서 '잊힐 권리'에 대항한 '대중의 기억할 권리'를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위키피디아는 누구나 정보 생산에 참여하고 공유할 수 있다는 믿음에서 출발했다"며 "인터넷 정보공유 활동이 부당한 검열요구로 제약되지 않도록 인터넷 사용자를 위한 권리장전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키피디아를 운영하는 비영리 재단인 위키미디어는 투명성 보고서를 통해 지난 2년간 각국 정부 기관과 사용자로부터 56건의 개인정보 변경 요구를 받았으며, 이 중 14%에 대해서는 요청을 반영한 정보 생성 조치가 이뤄졌다고 공개했다.

또 재단에 콘텐츠 삭제나 변경을 요청한 사례는 304건으로 모두 기각처리했다고 공개했다.

위키미디어 재단의 라일라 트레티코프 최고경영자(CEO)는 "잊힐 권리 판결에 따른 구글의 조치로 위키피디아 검색 링크도 사법심사 없이 사라지고 있다"며 "이런 조치는 진실된 정보에 대한 접근을 어렵게 함으로써 표현의 자유를 위협한다"고 주장했다.

트레티코프는 이에 따라 위키피디아 콘텐츠 링크 삭제와 관련된 구글 등의 조치사항은 사용자들에게 모두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앞서 인터넷 '잊힐 권리'를 인정한 유럽법원의 결정에 따라 1억1천만 페이지에 달하는 위키피디아 링크를 제한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구글은 잊힐 권리 판결 이후 지난 7월 18일까지 유럽에서 9만1천건(30만 페이지)의 검색정보 삭제 요구를 받아 이 중 53%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 위키피디아 설립자 “대중의 기억할 권리도 지켜야”
    • 입력 2014-08-07 00:47:52
    연합뉴스
인터넷 백과사전 위키피디아 설립자가 유럽사법재판소(ECJ)의 인터넷 '잊힐 권리' 판결로 심각한 정보검열이 우려된다고 비판했다.

위키피디어 설립자 지미 웨일스는 6일(현지시간) 런던에서 열린 위키미디어 재단의 투명성 보고서 발표회에서 '잊힐 권리'에 대항한 '대중의 기억할 권리'를 강조하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위키피디아는 누구나 정보 생산에 참여하고 공유할 수 있다는 믿음에서 출발했다"며 "인터넷 정보공유 활동이 부당한 검열요구로 제약되지 않도록 인터넷 사용자를 위한 권리장전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위키피디아를 운영하는 비영리 재단인 위키미디어는 투명성 보고서를 통해 지난 2년간 각국 정부 기관과 사용자로부터 56건의 개인정보 변경 요구를 받았으며, 이 중 14%에 대해서는 요청을 반영한 정보 생성 조치가 이뤄졌다고 공개했다.

또 재단에 콘텐츠 삭제나 변경을 요청한 사례는 304건으로 모두 기각처리했다고 공개했다.

위키미디어 재단의 라일라 트레티코프 최고경영자(CEO)는 "잊힐 권리 판결에 따른 구글의 조치로 위키피디아 검색 링크도 사법심사 없이 사라지고 있다"며 "이런 조치는 진실된 정보에 대한 접근을 어렵게 함으로써 표현의 자유를 위협한다"고 주장했다.

트레티코프는 이에 따라 위키피디아 콘텐츠 링크 삭제와 관련된 구글 등의 조치사항은 사용자들에게 모두 공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구글은 앞서 인터넷 '잊힐 권리'를 인정한 유럽법원의 결정에 따라 1억1천만 페이지에 달하는 위키피디아 링크를 제한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구글은 잊힐 권리 판결 이후 지난 7월 18일까지 유럽에서 9만1천건(30만 페이지)의 검색정보 삭제 요구를 받아 이 중 53%를 수용했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