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실종자 수색 어선 침몰…선원 전원 구조
입력 2014.08.07 (01:40) 수정 2014.08.07 (10:25) 연합뉴스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실종자를 찾기 위해 야간 수색 중이던 어선이 대형 유조선과 충돌해 침몰했으나 선원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7일 0시 32분께 전남 진도군 조도면 맹골도 남서쪽 7㎞ 지점에서 120t급 저인망 어선과 4천t급 유조선이 충돌했다.

사고가 난 곳은 세월호가 침몰한 해역에서 서쪽으로 19㎞ 떨어진 지점이다.

사고 어선은 충돌 후 침몰했으며, 탑승한 선원 11명은 인근에서 수색 작업 중이던 어선에 의해 전원 구조됐다.

구조된 선원 가운데 1명은 충돌 과정에서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당시 사고 어선은 기관 고장으로 표류 중이었으며 짙은 안개로 인해 유조선이 멈춰 있는 어선을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한 것으로 추정된다.

유조선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았으며 기름 유출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구조된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경은 사고 해역의 관제를 담당하는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의 관제 소홀 여부도 함께 조사할 방침이다.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는 항공기와 경비 함정이 동원돼 시신 유실에 대비한 해상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쌍끌이 어선 등 민간 어선 수십척도 함께 동원돼 해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

세월호 사고 실종자 10명을 찾기 위한 수중 수색 작업은 제12호 태풍 '나크리'의 영향으로 일주일간 중단됐다가 지난 5일 재개됐다.
  • 세월호 실종자 수색 어선 침몰…선원 전원 구조
    • 입력 2014-08-07 01:40:24
    • 수정2014-08-07 10:25:27
    연합뉴스
세월호 사고 해역에서 실종자를 찾기 위해 야간 수색 중이던 어선이 대형 유조선과 충돌해 침몰했으나 선원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7일 0시 32분께 전남 진도군 조도면 맹골도 남서쪽 7㎞ 지점에서 120t급 저인망 어선과 4천t급 유조선이 충돌했다.

사고가 난 곳은 세월호가 침몰한 해역에서 서쪽으로 19㎞ 떨어진 지점이다.

사고 어선은 충돌 후 침몰했으며, 탑승한 선원 11명은 인근에서 수색 작업 중이던 어선에 의해 전원 구조됐다.

구조된 선원 가운데 1명은 충돌 과정에서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

당시 사고 어선은 기관 고장으로 표류 중이었으며 짙은 안개로 인해 유조선이 멈춰 있는 어선을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한 것으로 추정된다.

유조선은 별다른 피해를 입지 않았으며 기름 유출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구조된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해경은 사고 해역의 관제를 담당하는 진도 해상교통관제센터(VTS)의 관제 소홀 여부도 함께 조사할 방침이다.

세월호 침몰 해역에서는 항공기와 경비 함정이 동원돼 시신 유실에 대비한 해상 수색이 진행되고 있다. 쌍끌이 어선 등 민간 어선 수십척도 함께 동원돼 해상 수색을 벌이고 있다.

세월호 사고 실종자 10명을 찾기 위한 수중 수색 작업은 제12호 태풍 '나크리'의 영향으로 일주일간 중단됐다가 지난 5일 재개됐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