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악관, 내달 군 위안부 또 면담 계획”
입력 2014.08.07 (05:22) 수정 2014.08.07 (09:40) 연합뉴스
백악관이 다음 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다시 초청해 2차 면담을 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6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달 30일 위안부 할머니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면담한 폴렛 애니스코프 백악관 대통령 부보좌관 겸 공공업무국장은 다음 달 중으로 위안부 할머니들과 후속 면담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면담에 관여했던 소식통들이 전했다.

애니스코프 국장은 지난달 백악관에서 이옥선(87), 강일출(86) 할머니와 면담하면서 할머니들의 고통스런 과거를 듣고 눈물까지 흘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면담에는 백악관의 시민사회파트뿐만 아니라 외교안보라인까지 참석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지난 면담 때 배석했던 시민참여센터 김동석 상임이사는 "지난번 면담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인권문제를 제기해 시민사회파트에서 이뤄졌다"면서 "외교안보파트에서도 적극적으로 움직이도록 하는 것을 포함해 성과가 계속 이어지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백악관의 내달 면담은 국무부 관료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지난달 백악관의 면담 바로 다음날 국무부가 할머니들을 만났던 것을 고려하면 백악관의 2차 면담을 전후해 국무부도 후속 움직임을 보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지난 1월에 2014년 통합세출법이 통과된 이후에도 미국 행정부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백악관이 두 번이나 면담하는 것에 대해 국무부가 큰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차 면담에는 친한파인 마이크 혼다 연방 하원의원(민주·캘리포니아), 미국 내 한인 시민단체인 시민참여센터 등이 실무준비에 참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실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의 추가 면담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

워싱턴 외교소식통들 사이에서는 백악관 측이 외교안보라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추가 면담할지는 현시점에서 불확실하다는 시각이 나오고 있다.
  • “백악관, 내달 군 위안부 또 면담 계획”
    • 입력 2014-08-07 05:22:11
    • 수정2014-08-07 09:40:58
    연합뉴스
백악관이 다음 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다시 초청해 2차 면담을 할 계획을 갖고 있다고 소식통들이 6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달 30일 위안부 할머니들을 백악관으로 초청해 면담한 폴렛 애니스코프 백악관 대통령 부보좌관 겸 공공업무국장은 다음 달 중으로 위안부 할머니들과 후속 면담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고 면담에 관여했던 소식통들이 전했다.

애니스코프 국장은 지난달 백악관에서 이옥선(87), 강일출(86) 할머니와 면담하면서 할머니들의 고통스런 과거를 듣고 눈물까지 흘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면담에는 백악관의 시민사회파트뿐만 아니라 외교안보라인까지 참석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어 주목된다.

지난 면담 때 배석했던 시민참여센터 김동석 상임이사는 "지난번 면담은 위안부 할머니들의 인권문제를 제기해 시민사회파트에서 이뤄졌다"면서 "외교안보파트에서도 적극적으로 움직이도록 하는 것을 포함해 성과가 계속 이어지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백악관의 내달 면담은 국무부 관료들에게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지난달 백악관의 면담 바로 다음날 국무부가 할머니들을 만났던 것을 고려하면 백악관의 2차 면담을 전후해 국무부도 후속 움직임을 보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지난 1월에 2014년 통합세출법이 통과된 이후에도 미국 행정부는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백악관이 두 번이나 면담하는 것에 대해 국무부가 큰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2차 면담에는 친한파인 마이크 혼다 연방 하원의원(민주·캘리포니아), 미국 내 한인 시민단체인 시민참여센터 등이 실무준비에 참여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실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의 추가 면담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밝혔다.

워싱턴 외교소식통들 사이에서는 백악관 측이 외교안보라인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과 추가 면담할지는 현시점에서 불확실하다는 시각이 나오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