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음껏’ 운동하는 비용이 ‘커피 한 잔 값!’
입력 2014.08.07 (00:36) 수정 2014.08.07 (07:57) 스포츠 하이라이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매주 수요일에 전해드리는 “스포츠, 행복의 조건” 시간입니다.

푸른 잔디 구장에서 언제든지 마음껏 운동하는 비용이 한 달에 고작 커피 한 잔 값이라면 스포츠에 참여하는 사람은 정말 많아지겠죠.

커피 한 잔 값의 기적을 현실로 만든 독일의 비결, 정재용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걷기 시작할 때부터 축구공과 함께 성장하는 독일의 어린이들.

스포츠 클럽에 가입하는 순간 매주 두 번 운동과 체계적인 트레이닝 그리고 지속적인 대회참가까지 보장됩니다.

대도시나 시골 전국 어디서나 똑같은 스포츠 클럽 시스템이 운영됩니다.

놀라운 것은 어느 누구나 경제적 부담이 거의 없이 참가할 수 있다는 부분입니다.

<인터뷰> 엄태희(교포) : "일 년에 30유로 한국돈으로 5만 원 정도? 거의 공짜죠."

<인터뷰> 박현주(교포) : "애들 둘 축구시키면 한 달에 한국돈 7천 원 정도 커피 두 잔 값이니까.."

한 달 비용 커피 한 잔 값의 비결은 무조건적인 투자가 아닙니다.

정부가 시설을 지원하면, 시민들 스스로 자원봉사를 통해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일종의 '사회적 계약'이 있어 가능합니다.

<녹취> 카렌 페리스(독일체육회) : "사회적 계약 같은 거죠. 국가는 국민건강을 원하고, 국민들은 스포츠를 즐길수 있는거죠."

<녹취> 클라우스 코리리(축구 자원봉사 코치) : "정말 재미있어서 자원봉사 하는 거죠. 의무로 생각하면 할 수가 없죠."

정부의 과감한 투자와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

지속 가능한 생활스포츠 천국을 만들어낸 독일의 사회적 계약입니다.

KBS 뉴스 정재용입니다.

<앵커 멘트>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선수가 시즌 10호 홈런을 신고했습니다.

이 홈런을 계기로 잃어버린 타격감과 자신감을 되찾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저는 내일 밤에 다시 뵙죠.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스포츠 하이라이트!
  • ‘마음껏’ 운동하는 비용이 ‘커피 한 잔 값!’
    • 입력 2014-08-07 06:59:31
    • 수정2014-08-07 07:57:10
    스포츠 하이라이트
<앵커 멘트>

매주 수요일에 전해드리는 “스포츠, 행복의 조건” 시간입니다.

푸른 잔디 구장에서 언제든지 마음껏 운동하는 비용이 한 달에 고작 커피 한 잔 값이라면 스포츠에 참여하는 사람은 정말 많아지겠죠.

커피 한 잔 값의 기적을 현실로 만든 독일의 비결, 정재용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걷기 시작할 때부터 축구공과 함께 성장하는 독일의 어린이들.

스포츠 클럽에 가입하는 순간 매주 두 번 운동과 체계적인 트레이닝 그리고 지속적인 대회참가까지 보장됩니다.

대도시나 시골 전국 어디서나 똑같은 스포츠 클럽 시스템이 운영됩니다.

놀라운 것은 어느 누구나 경제적 부담이 거의 없이 참가할 수 있다는 부분입니다.

<인터뷰> 엄태희(교포) : "일 년에 30유로 한국돈으로 5만 원 정도? 거의 공짜죠."

<인터뷰> 박현주(교포) : "애들 둘 축구시키면 한 달에 한국돈 7천 원 정도 커피 두 잔 값이니까.."

한 달 비용 커피 한 잔 값의 비결은 무조건적인 투자가 아닙니다.

정부가 시설을 지원하면, 시민들 스스로 자원봉사를 통해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일종의 '사회적 계약'이 있어 가능합니다.

<녹취> 카렌 페리스(독일체육회) : "사회적 계약 같은 거죠. 국가는 국민건강을 원하고, 국민들은 스포츠를 즐길수 있는거죠."

<녹취> 클라우스 코리리(축구 자원봉사 코치) : "정말 재미있어서 자원봉사 하는 거죠. 의무로 생각하면 할 수가 없죠."

정부의 과감한 투자와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

지속 가능한 생활스포츠 천국을 만들어낸 독일의 사회적 계약입니다.

KBS 뉴스 정재용입니다.

<앵커 멘트>

미국 프로야구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 선수가 시즌 10호 홈런을 신고했습니다.

이 홈런을 계기로 잃어버린 타격감과 자신감을 되찾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저는 내일 밤에 다시 뵙죠.

편안한 밤 보내십시오.

스포츠 하이라이트!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스포츠 하이라이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