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인 76% “다음 세대는 더 팍팍하게 살 것”
입력 2014.08.07 (07:29) 수정 2014.08.07 (08:43) 연합뉴스
미국 성인 네 명중 세 명은 다음 세대들이 자신들보다 더 팍팍한 삶을 살아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월스트리트저널은 NBC뉴스와 공동으로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가 나아지고 있다는 응답이 늘고는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미국 경제에 대한 비관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에서 '다음 세대의 삶이 우리보다 나을 것이라고 느끼는가'라는 질문에 21%만 '그렇게 확신한다'고 답했다.

네명중 세명꼴인 76%는 '확신하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이는 2007년 조사때(60%)보다 16%포인트나 높아진 것이며, 지금까지 실시한 조사에서 가장 높은 비율이라고 이 신문은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또 71%는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으며, 60%는 미국이 퇴락하는 상태에 놓였다고 대답하는 등 세계 최강인 미국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국 경제 상태와 관련해서는 64%가 불만족을, 35%가 만족을 각각 표시해 여전히 불만족이 많았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만족도가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를 보여줬다.

미국의 경기가 여전히 침체돼 있다는 응답도 49%로 1년전에 비해 9%포인트 낮아졌다.

하지만 미국 국민들의 실제 살림은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해석됐다.

2012년 소득의 중간값은 5만1천17달러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인 2007년보다 7% 낮았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1995년 수준이다.

미국인들은 경제상황이 좋지 않은 데 대해 의회에 책임을 돌렸다.

71%의 응답자들은 미국이 직면한 경제 문제가 정치인들이 무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으며 23%의 응답자만 정치인과 상관없는 깊고 장기적인 문제라는데 동의했다.

정당별로는 공화당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다.

공화당에 대해서는 54%가 부정적으로, 19%가 긍정적으로 평가해 부정적인 관점이 35%포인트나 높았다.

민주당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관점과 긍정적인 관점이 각각 46%, 31%였다.
  • 미국인 76% “다음 세대는 더 팍팍하게 살 것”
    • 입력 2014-08-07 07:29:16
    • 수정2014-08-07 08:43:17
    연합뉴스
미국 성인 네 명중 세 명은 다음 세대들이 자신들보다 더 팍팍한 삶을 살아야 할 것으로 내다봤다.

월스트리트저널은 NBC뉴스와 공동으로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가 나아지고 있다는 응답이 늘고는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미국 경제에 대한 비관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이번 조사에서 '다음 세대의 삶이 우리보다 나을 것이라고 느끼는가'라는 질문에 21%만 '그렇게 확신한다'고 답했다.

네명중 세명꼴인 76%는 '확신하지 못한다'고 답변했다.

이는 2007년 조사때(60%)보다 16%포인트나 높아진 것이며, 지금까지 실시한 조사에서 가장 높은 비율이라고 이 신문은 설명했다.

이번 조사에서 또 71%는 미국이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답했으며, 60%는 미국이 퇴락하는 상태에 놓였다고 대답하는 등 세계 최강인 미국에 대한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미국 경제 상태와 관련해서는 64%가 불만족을, 35%가 만족을 각각 표시해 여전히 불만족이 많았지만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만족도가 꾸준히 상승하는 추세를 보여줬다.

미국의 경기가 여전히 침체돼 있다는 응답도 49%로 1년전에 비해 9%포인트 낮아졌다.

하지만 미국 국민들의 실제 살림은 나아지지 않은 것으로 해석됐다.

2012년 소득의 중간값은 5만1천17달러로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인 2007년보다 7% 낮았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하면 1995년 수준이다.

미국인들은 경제상황이 좋지 않은 데 대해 의회에 책임을 돌렸다.

71%의 응답자들은 미국이 직면한 경제 문제가 정치인들이 무능하기 때문이라고 말했으며 23%의 응답자만 정치인과 상관없는 깊고 장기적인 문제라는데 동의했다.

정당별로는 공화당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많았다.

공화당에 대해서는 54%가 부정적으로, 19%가 긍정적으로 평가해 부정적인 관점이 35%포인트나 높았다.

민주당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관점과 긍정적인 관점이 각각 46%, 31%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