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운업계 ‘유착·뒷돈’…고질적 비리
입력 2014.08.07 (07:41) 수정 2014.08.07 (09:12)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의 배경에는 해운업계의 구조적이고 고질적인 유착 관계가 있었습니다.

검찰이 해운 비리 수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정말 해도 너무한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지난해 8월 인천에서 피서객을 가득 태운 여객선이 조타기가 고장난 채 출항했습니다.

핸들이 고장난 차로 도로에 나간 것과 같은데, 해경의 묵인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한술 더 떠 해운조합 안전본부장은 "10명 더 탄다고 배가 가라앉느냐"면서 대놓고 선사의 편의를 봐주라고 안전관리자에게 압력을 넣기까지 했습니다.

이런 어처구니없는 부조리가 일상화된 배경에는 해운업계 내부의 끈끈한 유착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해운조합의 관리감독 기관인 해경과 해수부는 고위 퇴직자의 자리 챙기기에 급급했고, 선박안전기술공단을 감독해야 할 해수부 직원은 금품을 받아 챙겼습니다.

또 정비업체는 더 많은 일감을 따내기 위해 선박회사에 뒷돈을 줘 왔습니다.

짐을 더 실어도 구명 뗏목이 고장나 있어도 아무도 문제삼지 않았던 이유입니다.

<녹취> 송인택(인천지검 1차장 검사) : "조합과 공단의 감독기관인 해경과 해수부의 간부들이 수사기밀을 누설하거나 관련업체에 접대를 받은 사례도 있었습니다"

검찰은 전 해운조합 이사장 등 18명을 구속하고, 전 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등 2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해운업계 ‘유착·뒷돈’…고질적 비리
    • 입력 2014-08-07 07:44:08
    • 수정2014-08-07 09:12:06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세월호 참사의 배경에는 해운업계의 구조적이고 고질적인 유착 관계가 있었습니다.

검찰이 해운 비리 수사 결과를 발표했는데, 정말 해도 너무한다는 말밖에 나오지 않습니다.

송명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뿐만이 아니었습니다.

지난해 8월 인천에서 피서객을 가득 태운 여객선이 조타기가 고장난 채 출항했습니다.

핸들이 고장난 차로 도로에 나간 것과 같은데, 해경의 묵인이 있었기에 가능했습니다.

한술 더 떠 해운조합 안전본부장은 "10명 더 탄다고 배가 가라앉느냐"면서 대놓고 선사의 편의를 봐주라고 안전관리자에게 압력을 넣기까지 했습니다.

이런 어처구니없는 부조리가 일상화된 배경에는 해운업계 내부의 끈끈한 유착이 자리잡고 있습니다.

해운조합의 관리감독 기관인 해경과 해수부는 고위 퇴직자의 자리 챙기기에 급급했고, 선박안전기술공단을 감독해야 할 해수부 직원은 금품을 받아 챙겼습니다.

또 정비업체는 더 많은 일감을 따내기 위해 선박회사에 뒷돈을 줘 왔습니다.

짐을 더 실어도 구명 뗏목이 고장나 있어도 아무도 문제삼지 않았던 이유입니다.

<녹취> 송인택(인천지검 1차장 검사) : "조합과 공단의 감독기관인 해경과 해수부의 간부들이 수사기밀을 누설하거나 관련업체에 접대를 받은 사례도 있었습니다"

검찰은 전 해운조합 이사장 등 18명을 구속하고, 전 선박안전기술공단 이사장 등 25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명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