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윤 일병 사망 사건
박영선 “윤일병 사건 군 발표, ‘박종철 사건’ 떠올리게 해”
입력 2014.08.07 (09:39) 수정 2014.08.07 (17:15)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은 윤 일병 사건에 대한 군의 발표는 '탁' 치니 '억'하고 숨졌다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 정책조정회의에서 군은 사건 직후부터 윤 일병이 음식물을 먹다가 한 대 맞고 기도가 막혀 숨졌다고 발표했다며 이번 사건의 핵심은 은폐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소통했다면 예방할 수 있었던 사건이라며 군대에 전문 상담사를 도입하고 무기명 신고제를 실시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사회에 만연한 은폐를 막기 위해 당내 기구로 새정치연합 신문고를 만들어 국민과의 소통의 창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박영선 “윤일병 사건 군 발표, ‘박종철 사건’ 떠올리게 해”
    • 입력 2014-08-07 09:39:32
    • 수정2014-08-07 17:15:35
    정치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국민공감혁신위원장은 윤 일병 사건에 대한 군의 발표는 '탁' 치니 '억'하고 숨졌다는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오늘 정책조정회의에서 군은 사건 직후부터 윤 일병이 음식물을 먹다가 한 대 맞고 기도가 막혀 숨졌다고 발표했다며 이번 사건의 핵심은 은폐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소통했다면 예방할 수 있었던 사건이라며 군대에 전문 상담사를 도입하고 무기명 신고제를 실시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습니다.

박 위원장은 사회에 만연한 은폐를 막기 위해 당내 기구로 새정치연합 신문고를 만들어 국민과의 소통의 창구가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