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 “연준 초완화 철회 대비한 현금 보유 확대 검토”
입력 2014.08.07 (10:12) 수정 2014.08.07 (16:12) 연합뉴스
미국 재무부는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초 완화 기조 철회에 대비해 보유 현금 규모를 늘리는 등 정책 전환을 검토할 것이라고 6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매트 러더포드 재무부 차관보는 이날 재무부 분기 보고서를 공개하는 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 출신인 러더포드는 이와 관련,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재무부 차입자문위원회가 재무부의 보유 현금을 10일간 연방지출을 지행할 수 있는 규모인 하루 기준 5천억 달러 내외로 늘리도록 제의했다고 밝혔다.

러더포드는 그러나 현금 보유 증액이 아직 결정된 것은 아니라면서 재무부 관계자들이 더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예상되는 연준의 유동성 회수가 재정 운용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재무부가 이에 대처할 수는 있으나 "(금리가 인상되기 시작하는 시점 이후인) 2016∼2020년 사이 상환돼야 하는 (채권) 물량이 매년 대규모가 될 것임을 유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TD 증권의 겐나디 골드버그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연준이 유동성을 본격적으로 거둬들일 때 재무부가 대규모 현금을 가진 것이 특히 단기 재정 운용 안정성을 높이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재무부는 내주 모두 670억 달러의 국채를 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3년 만기 물 270억 달러와 10년 물 240억 달러, 그리고 160억 달러 어치의 30년 만기 채가 발행되는 것으로 설명됐다.

재무부 관계자는 그러나 차입 자문위 회동에서 초장기 국채 발행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 미 “연준 초완화 철회 대비한 현금 보유 확대 검토”
    • 입력 2014-08-07 10:12:36
    • 수정2014-08-07 16:12:20
    연합뉴스
미국 재무부는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초 완화 기조 철회에 대비해 보유 현금 규모를 늘리는 등 정책 전환을 검토할 것이라고 6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의 보도에 따르면 매트 러더포드 재무부 차관보는 이날 재무부 분기 보고서를 공개하는 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 출신인 러더포드는 이와 관련, 민간 전문가로 구성된 재무부 차입자문위원회가 재무부의 보유 현금을 10일간 연방지출을 지행할 수 있는 규모인 하루 기준 5천억 달러 내외로 늘리도록 제의했다고 밝혔다.

러더포드는 그러나 현금 보유 증액이 아직 결정된 것은 아니라면서 재무부 관계자들이 더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예상되는 연준의 유동성 회수가 재정 운용에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면서 재무부가 이에 대처할 수는 있으나 "(금리가 인상되기 시작하는 시점 이후인) 2016∼2020년 사이 상환돼야 하는 (채권) 물량이 매년 대규모가 될 것임을 유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TD 증권의 겐나디 골드버그 애널리스트는 마켓워치에 "연준이 유동성을 본격적으로 거둬들일 때 재무부가 대규모 현금을 가진 것이 특히 단기 재정 운용 안정성을 높이는 효과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재무부는 내주 모두 670억 달러의 국채를 발행한다고 이날 밝혔다.

3년 만기 물 270억 달러와 10년 물 240억 달러, 그리고 160억 달러 어치의 30년 만기 채가 발행되는 것으로 설명됐다.

재무부 관계자는 그러나 차입 자문위 회동에서 초장기 국채 발행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