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천 살인사건’ 성난 주민 “피의자 얼굴 공개해라”
입력 2014.08.07 (13:10) 수정 2014.08.07 (20:16) 연합뉴스
"똑똑한 애를 왜 가뒀느냐. XX년 얼굴 왜 가리냐."

'포천 빌라 살인 사건'의 현장 검증이 진행된 7일 오전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의 한 빌라 앞.

주민 50여 명이 나와 이웃인 피의자 이모(50·여)씨가 도착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씨는 오전 9시 20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초록색 반바지와 빨간색 상의를 입고 있었으며 슬리퍼를 신고 검은색 모자를 썼다. 포승줄에 묶인 채 검은색 수건으로 얼굴을 가렸다.

이를 본 주민들은 수군거렸고 일부는 격앙돼 이씨를 향해 심한 욕설을 내뱉었다.

참고인 신분인 이씨의 큰아들(28)은 노출을 우려해 현장 검증에 나오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미리 도착해 범행에 사용된 것과 같은 빨간색 고무통을 집 안에 들여놨다.

집 안엔 누군가 살았을 것이라고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쓰레기가 가득 쌓여 있었다.

그동안 창문을 열어놨는데도 악취도 여전해 코가 마비될 정도였다.

경찰은 현장 검증에 앞서 통로를 확보하느라 쓰레기를 일부 정리했다. 절반 정도 치웠는데 100ℓ짜리 파란색 봉투 19개가 가득 찼다.

벽지와 장판은 얼룩지거나 벗겨져 시멘트를 드러냈고 고장 난 가전제품, 먹다 남은 음식물, 흙 등이 곳곳에 널려 있었다.

포천이 시로 승격된 2003년 이전, 포천군수 명의로 제작된 음식물 쓰레기봉투가 발견됐다. 달력은 2013년 10월 이후 멈췄다.

현장 검증은 오전 9시 30분부터 빌라 2층 이씨의 집 안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남편 박(51)씨의 시신을 고무통으로 옮기고 내연남이자 옛 직장동료인 A(49)씨를 살해하는 과정 등을 재연했다.

창문 사이로 A씨를 대역한 경찰관의 모습이 가끔 보였다.

50여 분 뒤 현장 검증을 마친 이씨가 밖으로 나왔다.

기다리던 취재진이 범행 수법 등에 대해 물었으나 이씨는 아무 대답없이 흐느꼈다.

주민들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이씨가 나오는 모습까지 지켜봤다.

이씨에게 "얼굴을 공개하라"고 소리를 지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 ‘포천 살인사건’ 성난 주민 “피의자 얼굴 공개해라”
    • 입력 2014-08-07 13:10:02
    • 수정2014-08-07 20:16:46
    연합뉴스
"똑똑한 애를 왜 가뒀느냐. XX년 얼굴 왜 가리냐."

'포천 빌라 살인 사건'의 현장 검증이 진행된 7일 오전 경기도 포천시 신북면의 한 빌라 앞.

주민 50여 명이 나와 이웃인 피의자 이모(50·여)씨가 도착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이씨는 오전 9시 20분께 현장에 도착했다.

초록색 반바지와 빨간색 상의를 입고 있었으며 슬리퍼를 신고 검은색 모자를 썼다. 포승줄에 묶인 채 검은색 수건으로 얼굴을 가렸다.

이를 본 주민들은 수군거렸고 일부는 격앙돼 이씨를 향해 심한 욕설을 내뱉었다.

참고인 신분인 이씨의 큰아들(28)은 노출을 우려해 현장 검증에 나오지 않았다.

앞서 경찰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미리 도착해 범행에 사용된 것과 같은 빨간색 고무통을 집 안에 들여놨다.

집 안엔 누군가 살았을 것이라고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쓰레기가 가득 쌓여 있었다.

그동안 창문을 열어놨는데도 악취도 여전해 코가 마비될 정도였다.

경찰은 현장 검증에 앞서 통로를 확보하느라 쓰레기를 일부 정리했다. 절반 정도 치웠는데 100ℓ짜리 파란색 봉투 19개가 가득 찼다.

벽지와 장판은 얼룩지거나 벗겨져 시멘트를 드러냈고 고장 난 가전제품, 먹다 남은 음식물, 흙 등이 곳곳에 널려 있었다.

포천이 시로 승격된 2003년 이전, 포천군수 명의로 제작된 음식물 쓰레기봉투가 발견됐다. 달력은 2013년 10월 이후 멈췄다.

현장 검증은 오전 9시 30분부터 빌라 2층 이씨의 집 안에서 비공개로 진행됐다.

남편 박(51)씨의 시신을 고무통으로 옮기고 내연남이자 옛 직장동료인 A(49)씨를 살해하는 과정 등을 재연했다.

창문 사이로 A씨를 대역한 경찰관의 모습이 가끔 보였다.

50여 분 뒤 현장 검증을 마친 이씨가 밖으로 나왔다.

기다리던 취재진이 범행 수법 등에 대해 물었으나 이씨는 아무 대답없이 흐느꼈다.

주민들도 자리를 떠나지 않고 이씨가 나오는 모습까지 지켜봤다.

이씨에게 "얼굴을 공개하라"고 소리를 지르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