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부 아동용 의류서 환경호르몬 검출”
입력 2014.08.07 (13:10) 수정 2014.08.07 (13:33) 연합뉴스
일부 아동용 의류에서 내분비계 장애물질(환경호르몬)이 검출됐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전순옥 의원실과 함께 올여름 신상품으로 출시된 7∼8세 남아용 청바지 23개, 셔츠 22개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진행한 결과, 닥스키즈, 베베, 알로봇, 타미힐피거키즈, 폴스미스주니어 등 12개 브랜드의 옷에서 내분비계 장애물질인 노닐페놀에톡시레이트(NPEO)가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이 중 베베와 알로봇의 경우 유럽 섬유환경 인증기준의 기준치(250㎎/㎏)보다 4배 이상 많은 1천321㎎/㎏, 1천59㎎/㎏이 각각 검출됐다.

특히 베베 제품에서는 옥티페놀에톡시레이트(OPEO) 성분도 나왔다. 세정제에 주로 사용하는 NPEO는 위해성 우려 탓에 유럽의 경우 2003년 사용을 제한한 물질이다.

전체 45개 중 7개 제품은 국가기술표준원의 안전·품질표시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ASK주니어 셔츠는 납 성분이 기준치(90㎎/㎏)의 14배인 1천285㎎/㎏ 검출됐고, 닥스키즈, 리틀뱅뱅, 빅애플키즈, 아르마니주니어, 트윈키즈 등 5개 브랜드의 청바지는 pH(수소이온농도)가 기준치(4.0∼7.5)보다 높은 8.0으로 나타났다.

또 25개 제품은 작은 부품에 대한 취급 주의사항을 표시하지 않았고, 13개 제품은 한국소비자원의 섬유권장기준(일광견뢰도·마찰견뢰도)에 미달했다.

한편 조사대상 청바지 23개의 가격은 2만9천원부터 18만원까지 다양했다.

이 가운데 품질이 우수한 제품은 아워큐주니어(2만9천900원), 짐보리(4만3천원), 캔비즈(3만6천293원) 등이었다.

셔츠 23개의 가격은 1만6천171원부터 11만6천704원으로 다양했으며, 이 중 블루테일(9만9천665원)과 트리시(2만9천900원) 등의 품질이 우수했다.

녹소연은 소비자 안전을 위해 pH, 납 함유량, 내분비계 장애물질이 검출된 의류를 생산한 업체가 품질 개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계적으로 사용금지가 확산한 NPEO와 OPEO 성분에 대한 기준 마련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녹소연 관계자는 "품질경영 및 공산품 안전관리법에 따른 표시가 제대로 안 돼 있거나 안전품질 표시기준을 위반한 제품은 국가기술표준원에 조치를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일부 아동용 의류서 환경호르몬 검출”
    • 입력 2014-08-07 13:10:02
    • 수정2014-08-07 13:33:27
    연합뉴스
일부 아동용 의류에서 내분비계 장애물질(환경호르몬)이 검출됐다.

녹색소비자연대는 전순옥 의원실과 함께 올여름 신상품으로 출시된 7∼8세 남아용 청바지 23개, 셔츠 22개 제품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진행한 결과, 닥스키즈, 베베, 알로봇, 타미힐피거키즈, 폴스미스주니어 등 12개 브랜드의 옷에서 내분비계 장애물질인 노닐페놀에톡시레이트(NPEO)가 검출됐다고 7일 밝혔다.

이 중 베베와 알로봇의 경우 유럽 섬유환경 인증기준의 기준치(250㎎/㎏)보다 4배 이상 많은 1천321㎎/㎏, 1천59㎎/㎏이 각각 검출됐다.

특히 베베 제품에서는 옥티페놀에톡시레이트(OPEO) 성분도 나왔다. 세정제에 주로 사용하는 NPEO는 위해성 우려 탓에 유럽의 경우 2003년 사용을 제한한 물질이다.

전체 45개 중 7개 제품은 국가기술표준원의 안전·품질표시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조사됐다.

ASK주니어 셔츠는 납 성분이 기준치(90㎎/㎏)의 14배인 1천285㎎/㎏ 검출됐고, 닥스키즈, 리틀뱅뱅, 빅애플키즈, 아르마니주니어, 트윈키즈 등 5개 브랜드의 청바지는 pH(수소이온농도)가 기준치(4.0∼7.5)보다 높은 8.0으로 나타났다.

또 25개 제품은 작은 부품에 대한 취급 주의사항을 표시하지 않았고, 13개 제품은 한국소비자원의 섬유권장기준(일광견뢰도·마찰견뢰도)에 미달했다.

한편 조사대상 청바지 23개의 가격은 2만9천원부터 18만원까지 다양했다.

이 가운데 품질이 우수한 제품은 아워큐주니어(2만9천900원), 짐보리(4만3천원), 캔비즈(3만6천293원) 등이었다.

셔츠 23개의 가격은 1만6천171원부터 11만6천704원으로 다양했으며, 이 중 블루테일(9만9천665원)과 트리시(2만9천900원) 등의 품질이 우수했다.

녹소연은 소비자 안전을 위해 pH, 납 함유량, 내분비계 장애물질이 검출된 의류를 생산한 업체가 품질 개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세계적으로 사용금지가 확산한 NPEO와 OPEO 성분에 대한 기준 마련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녹소연 관계자는 "품질경영 및 공산품 안전관리법에 따른 표시가 제대로 안 돼 있거나 안전품질 표시기준을 위반한 제품은 국가기술표준원에 조치를 건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