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합천서 올해 3번째 구제역…돼지 121마리 매몰
입력 2014.08.07 (15:14) 수정 2014.08.07 (17:45) 뉴스토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구제역이 올해 들어 세 번째로 경남 합천에서도 발생했습니다.

경남도는 돼지 121마리를 매몰 처분하고, 주변에 통제초소와 소독시설을 설치하는 등 확산 방지에 나섰습니다.

오종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합천의 한 농가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양성으로 판정됐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어제 경남 합천의 한 돼지 사육 농가에서 시료를 채취해 정밀 검사를 한 결과 구제역으로 최종 확진했습니다.

지난달 24일 경북 의성과 27일 경북 고령에 이어 올 들어 3번째입니다.

이 농가는 경북 고령군의 구제역 발생 농가에서 27km 떨어져 있습니다.

경남도는 긴급 방역에 나섰습니다.

어제 이미 이 농장 돼지 121마리를 매몰처분했고, 인근 농장 3곳의 돼지에 대해서는 긴급 혈청 검사를, 217개 농가에 대해서는 역학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또, 발생 지역 인근 경남 합천과 창녕에는 통제초소 8곳을 설치하고, 전 시군에는 42곳의 소독 시설을 설치했습니다.

경남 전체 돼지 사육 농가 가운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농가에는 백신을 긴급 접종하기로 했습니다.

경남도는 축산관련 차량은 소독 필증 발급을 강화하고, 농가에 대해서는 반드시 확인한 뒤 출입하도록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경남 합천서 올해 3번째 구제역…돼지 121마리 매몰
    • 입력 2014-08-07 15:17:17
    • 수정2014-08-07 17:45:49
    뉴스토크
<앵커 멘트>

구제역이 올해 들어 세 번째로 경남 합천에서도 발생했습니다.

경남도는 돼지 121마리를 매몰 처분하고, 주변에 통제초소와 소독시설을 설치하는 등 확산 방지에 나섰습니다.

오종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남 합천의 한 농가에서 발생한 구제역이 양성으로 판정됐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어제 경남 합천의 한 돼지 사육 농가에서 시료를 채취해 정밀 검사를 한 결과 구제역으로 최종 확진했습니다.

지난달 24일 경북 의성과 27일 경북 고령에 이어 올 들어 3번째입니다.

이 농가는 경북 고령군의 구제역 발생 농가에서 27km 떨어져 있습니다.

경남도는 긴급 방역에 나섰습니다.

어제 이미 이 농장 돼지 121마리를 매몰처분했고, 인근 농장 3곳의 돼지에 대해서는 긴급 혈청 검사를, 217개 농가에 대해서는 역학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또, 발생 지역 인근 경남 합천과 창녕에는 통제초소 8곳을 설치하고, 전 시군에는 42곳의 소독 시설을 설치했습니다.

경남 전체 돼지 사육 농가 가운데 백신을 접종하지 않은 농가에는 백신을 긴급 접종하기로 했습니다.

경남도는 축산관련 차량은 소독 필증 발급을 강화하고, 농가에 대해서는 반드시 확인한 뒤 출입하도록 요청했습니다.

KBS 뉴스 오종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토크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