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일병 직접 사인은 구타…병원 도착 전 사망”
입력 2014.08.07 (17:00) 수정 2014.08.07 (17:41)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28사단 윤 모 일병의 결정적 사인은 가해자들의 구타이고, 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또 가해 병사가 윤 일병이 사망해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기를 바랐다는 진술도 공개됐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8사단 윤모 일병이 기도가 막혀 숨졌다는 육군의 발표와는 달리 가해자들의 폭행으로 숨졌고 병원 이송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군 인권센터가 주장했습니다.

윤일병 사망 사건을 폭로했던 군 인권센터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모 병장 등 가해자들을 상해치사가 아닌 살인죄로 기소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군 인권센터는 사건 당일 윤 일병은 이모 병장에게 머리를 수차례 맞은 뒤 갑자기 물을 마시게 해달라고 애원했고, 이후 주저앉아 옷에 소변을 흘린 뒤 의식을 잃었다며, 직접적인 사망원인은 구타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임태훈(군 인권센터 소장) : "피해자의 의식 소실은 심정지 이후에 발생한 것이 아니라 피고인들의 구타에 의해서 심정지 이전에 발생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

또 윤 일병이 연천군 보건의료원에 후송됐을 당시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는, 의학적으로 DOA라고 불리는 사망상태였다고 덧붙였습니다.

군 인권센터는 이어 주범인 이 병장은 윤 일병이 사망하길 바랐고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목격 병사의 진술도 공개했습니다.

목격자인 김모 일병은 가해자 이 병장으로부터 윤일병의 뇌사상태가 이어져 말을 못하게 되면 가슴에 든 멍은 심폐소생술을 하다가 생긴 것으로 말을 맞추자고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와관련해 국방부 검찰단은 이번 주까지 관련 조사를 마무리한 뒤 윤 일병 폭행 사망 사건의 가해자에게 살인죄를 적용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윤일병 직접 사인은 구타…병원 도착 전 사망”
    • 입력 2014-08-07 17:02:33
    • 수정2014-08-07 17:41:39
    뉴스 5
<앵커 멘트>

28사단 윤 모 일병의 결정적 사인은 가해자들의 구타이고, 병원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또 가해 병사가 윤 일병이 사망해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기를 바랐다는 진술도 공개됐습니다.

이승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8사단 윤모 일병이 기도가 막혀 숨졌다는 육군의 발표와는 달리 가해자들의 폭행으로 숨졌고 병원 이송 때는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고 군 인권센터가 주장했습니다.

윤일병 사망 사건을 폭로했던 군 인권센터는 오늘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모 병장 등 가해자들을 상해치사가 아닌 살인죄로 기소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군 인권센터는 사건 당일 윤 일병은 이모 병장에게 머리를 수차례 맞은 뒤 갑자기 물을 마시게 해달라고 애원했고, 이후 주저앉아 옷에 소변을 흘린 뒤 의식을 잃었다며, 직접적인 사망원인은 구타라고 말했습니다.

<인터뷰> 임태훈(군 인권센터 소장) : "피해자의 의식 소실은 심정지 이후에 발생한 것이 아니라 피고인들의 구타에 의해서 심정지 이전에 발생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

또 윤 일병이 연천군 보건의료원에 후송됐을 당시 이미 호흡과 맥박이 없는, 의학적으로 DOA라고 불리는 사망상태였다고 덧붙였습니다.

군 인권센터는 이어 주범인 이 병장은 윤 일병이 사망하길 바랐고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목격 병사의 진술도 공개했습니다.

목격자인 김모 일병은 가해자 이 병장으로부터 윤일병의 뇌사상태가 이어져 말을 못하게 되면 가슴에 든 멍은 심폐소생술을 하다가 생긴 것으로 말을 맞추자고 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이와관련해 국방부 검찰단은 이번 주까지 관련 조사를 마무리한 뒤 윤 일병 폭행 사망 사건의 가해자에게 살인죄를 적용할 것인지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