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동열 감독 “첫 선발 토마스, 기대반 우려반”
입력 2014.08.07 (19:05) 수정 2014.08.07 (19:06) 연합뉴스
7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SK 와이번스의 시즌 13차전은 대체 외국인 투수의 선발 맞대결로 펼쳐진다.

지난달 초 한국 땅을 밟아 3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전승을 올린 SK의 트래비스 밴와트에 비해 같은 달 27일 입국한 KIA 선발 저스틴 토마스는 노출이 덜 된 편이다. 토마스는 지난달 31일 마산 NC전에서 1이닝 2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하며 한국 무대 신고식을 치른 것이 고작이다.

자연스레 양팀 사령탑의 관심사도 이날 선발 데뷔전을 앞둔 토마스에게 쏠릴 수밖에 없었다.

선동열 KIA 감독은 "기대 반 우려 반"이라며 "NC를 상대로 1이닝 던졌을 때는 시차적응이 안됐을 때였지만 지금은 한국에 도착한 지 열흘이 넘었기 때문에 시차에는 충분히 적응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IA는 지난 5일 잠실 두산전에서 에이스 양현종을 내고도 연패를 끊지 못하고 5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4위 롯데 자이언츠와의 격차는 어느덧 5경기반차.

더는 물러설 곳이 없는 KIA로서는 토마스에게 연패를 끊어주는 에이스의 역할을 기대한다는 것이 과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런 기대를 버릴 수 없다.

'가을 야구'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의 끈을 잡고 있는 8위 SK 와이번스로서도 이날 경기가 중요하다.

SK는 이날 밴와트, 8일은 김광현이 선발 등판한다. 밴와트, 김광현 말고는 믿고 맡길 만한 선발 투수가 없는 SK의 현실을 봤을 때 밴와트가 등판하는 경기에서 패하는 것은 생각하고 싶지 않은 시나리오다.

이만수 SK 감독 역시 "1, 2선발이 지면 타격이 크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KIA 선발 토마스에 대해 "NC전 비디오를 봤는데, 투구 템포가 빠르고, 힘보다는 변화구 위주로 완급 조절을 잘하는 것을 보니 동양 야구를 잘 아는 것 같았다"면서 "구속은 시속 144~145㎞ 정도로 느린 편도 아니고 그렇게 빠르다고도 할 수 없지만, 체인지업의 낙폭이 생각보다 컸다"고 평가했다.

이 감독의 말처럼 토마스는 일본 무대에서도 뛰었다. 그는 지난 시즌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3경기 출장해 2패, 평균자책점 8.71를 기록했다.
  • 선동열 감독 “첫 선발 토마스, 기대반 우려반”
    • 입력 2014-08-07 19:05:48
    • 수정2014-08-07 19:06:13
    연합뉴스
7일 인천 문학구장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SK 와이번스의 시즌 13차전은 대체 외국인 투수의 선발 맞대결로 펼쳐진다.

지난달 초 한국 땅을 밟아 3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전승을 올린 SK의 트래비스 밴와트에 비해 같은 달 27일 입국한 KIA 선발 저스틴 토마스는 노출이 덜 된 편이다. 토마스는 지난달 31일 마산 NC전에서 1이닝 2피안타 1볼넷 1탈삼진 1실점하며 한국 무대 신고식을 치른 것이 고작이다.

자연스레 양팀 사령탑의 관심사도 이날 선발 데뷔전을 앞둔 토마스에게 쏠릴 수밖에 없었다.

선동열 KIA 감독은 "기대 반 우려 반"이라며 "NC를 상대로 1이닝 던졌을 때는 시차적응이 안됐을 때였지만 지금은 한국에 도착한 지 열흘이 넘었기 때문에 시차에는 충분히 적응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IA는 지난 5일 잠실 두산전에서 에이스 양현종을 내고도 연패를 끊지 못하고 5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4위 롯데 자이언츠와의 격차는 어느덧 5경기반차.

더는 물러설 곳이 없는 KIA로서는 토마스에게 연패를 끊어주는 에이스의 역할을 기대한다는 것이 과하다는 것을 알면서도 그런 기대를 버릴 수 없다.

'가을 야구'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의 끈을 잡고 있는 8위 SK 와이번스로서도 이날 경기가 중요하다.

SK는 이날 밴와트, 8일은 김광현이 선발 등판한다. 밴와트, 김광현 말고는 믿고 맡길 만한 선발 투수가 없는 SK의 현실을 봤을 때 밴와트가 등판하는 경기에서 패하는 것은 생각하고 싶지 않은 시나리오다.

이만수 SK 감독 역시 "1, 2선발이 지면 타격이 크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KIA 선발 토마스에 대해 "NC전 비디오를 봤는데, 투구 템포가 빠르고, 힘보다는 변화구 위주로 완급 조절을 잘하는 것을 보니 동양 야구를 잘 아는 것 같았다"면서 "구속은 시속 144~145㎞ 정도로 느린 편도 아니고 그렇게 빠르다고도 할 수 없지만, 체인지업의 낙폭이 생각보다 컸다"고 평가했다.

이 감독의 말처럼 토마스는 일본 무대에서도 뛰었다. 그는 지난 시즌 니혼햄 파이터스에서 3경기 출장해 2패, 평균자책점 8.71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