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워볼’ 누적 당첨금 3억 돌파…7개월간 1등 안 나와
입력 2014.08.07 (20:08) 연합뉴스
복권통합수탁사업자 ㈜나눔로또는 인터넷복권 파워볼에서 약 7개월 동안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1등 당첨금액이 3억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나눔로또 복권통합포털에서 구매하는 방식의 인터넷 복권인 파워볼은 1부터 28까지의 숫자 중 5개의 일반볼, 0에서 9까지 숫자 중 1개의 파워볼을 선택해 총 6개의 숫자를 맞히는 방식이다.

5분에 한번씩 추첨하며, 당첨 확률은 98만2천800분의 1로 815만분의 1인 로또 복권보다 높다. 지금까지 1등 당첨자들의 평균 당첨금은 약 1억9천500만원이었다.

파워볼은 지난해 12월 1등 당첨자가 나온 뒤 7개월간 약 6만4천800회에 걸쳐 1등이 나오지 않아 7일 현재 당첨금이 3억1천500만원을 넘어섰다.

2012년에는 당첨금이 5억3천만원까지 쌓이기도 했다.
  • ‘파워볼’ 누적 당첨금 3억 돌파…7개월간 1등 안 나와
    • 입력 2014-08-07 20:08:50
    연합뉴스
복권통합수탁사업자 ㈜나눔로또는 인터넷복권 파워볼에서 약 7개월 동안 당첨자가 나오지 않아 1등 당첨금액이 3억원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나눔로또 복권통합포털에서 구매하는 방식의 인터넷 복권인 파워볼은 1부터 28까지의 숫자 중 5개의 일반볼, 0에서 9까지 숫자 중 1개의 파워볼을 선택해 총 6개의 숫자를 맞히는 방식이다.

5분에 한번씩 추첨하며, 당첨 확률은 98만2천800분의 1로 815만분의 1인 로또 복권보다 높다. 지금까지 1등 당첨자들의 평균 당첨금은 약 1억9천500만원이었다.

파워볼은 지난해 12월 1등 당첨자가 나온 뒤 7개월간 약 6만4천800회에 걸쳐 1등이 나오지 않아 7일 현재 당첨금이 3억1천500만원을 넘어섰다.

2012년에는 당첨금이 5억3천만원까지 쌓이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