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세월호 ‘침몰’
세월호 특별법 타결…유족 “진실 규명 어려워” 반발
입력 2014.08.07 (21:13) 수정 2014.08.07 (22:3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야가 큰소리가 오가는 진통 끝에 세월호 특별법을 오는 13일에 합의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 특별법으로는 진실 규명이 어렵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보궐 선거 이후 첫 여야 원내대표 회담은 시작부터 설전이 오갔습니다.

<녹취> 이완구(새누리당 원내대표) : "국회 마비와 국정 마비에 대한 책임은 우리 두 원내대표가 져야 됩니다."

<녹취> 박영선(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거대 여당은 야당을 포용할 줄 알아야 됩니다. 지금 하신 말씀은 야당에 대한 협박으로 들립니다."

그러나 1시간 반 비공개 협상 끝에 여야는 세월호특별법을 오는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합의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막판 쟁점은 특별 검사를 누가 추천하느냐 여부였는데, 결국 특검법 절차에 따르기로 했습니다.

처음엔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을 줄 것을 요구했다가, 한발 물러서서 특검 추천권을 달라고 했던 야당이 또 양보한 셈입니다.

진상조사위는 여야와 유가족 등이 추천하는 17명으로 구성하고, 세월호 청문회는 오는 18일부터 나흘간 실시합니다.

또 피해 학생들의 대학 특례 입학을 허용하는 특별법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 특별법으로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규명할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녹취> 유경근(세월호 가족대책위 대변인) : "대통령이 임명하는 상설특검법에 따라 특검을 하겠다는 합의는 가족들을 두 번 죽이는 일이다!"

여기에 청문회 증인 명단을 합의하지 못한 점도 논란의 불씨로 남아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 세월호 특별법 타결…유족 “진실 규명 어려워” 반발
    • 입력 2014-08-07 21:14:09
    • 수정2014-08-07 22:38:34
    뉴스 9
<앵커 멘트>

여야가 큰소리가 오가는 진통 끝에 세월호 특별법을 오는 13일에 합의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 특별법으로는 진실 규명이 어렵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김지선 기자입니다.

<리포트>

재보궐 선거 이후 첫 여야 원내대표 회담은 시작부터 설전이 오갔습니다.

<녹취> 이완구(새누리당 원내대표) : "국회 마비와 국정 마비에 대한 책임은 우리 두 원내대표가 져야 됩니다."

<녹취> 박영선(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거대 여당은 야당을 포용할 줄 알아야 됩니다. 지금 하신 말씀은 야당에 대한 협박으로 들립니다."

그러나 1시간 반 비공개 협상 끝에 여야는 세월호특별법을 오는 13일 국회 본회의에서 합의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막판 쟁점은 특별 검사를 누가 추천하느냐 여부였는데, 결국 특검법 절차에 따르기로 했습니다.

처음엔 진상조사위원회에 수사권을 줄 것을 요구했다가, 한발 물러서서 특검 추천권을 달라고 했던 야당이 또 양보한 셈입니다.

진상조사위는 여야와 유가족 등이 추천하는 17명으로 구성하고, 세월호 청문회는 오는 18일부터 나흘간 실시합니다.

또 피해 학생들의 대학 특례 입학을 허용하는 특별법도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그러나 세월호 유가족들은 이 특별법으로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을 규명할 수 없다며 강력히 반발했습니다.

<녹취> 유경근(세월호 가족대책위 대변인) : "대통령이 임명하는 상설특검법에 따라 특검을 하겠다는 합의는 가족들을 두 번 죽이는 일이다!"

여기에 청문회 증인 명단을 합의하지 못한 점도 논란의 불씨로 남아있습니다.

KBS 뉴스 김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