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여당 의원들 “고노 전 관방장관 조사해야”
입력 2014.08.16 (00:58) 수정 2014.08.16 (18:41) 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의원들이 패전일인 15일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한데 이어 '고노(河野)담화 흔들기'에 나섰다.

자민당 의원 모임인 '일본의 앞날과 역사 교육을 생각하는 의원 모임'(회장 후루야 게이지 국가공안위원장)은 이날 당 본부에서 개최한 회의에서 아사히 신문이 최근 군위안부 관련 일부 보도가 오보였음을 인정한 것과 관련해 고노 전 장관에 대한 청취 조사를 실시할 것을 당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의원들은 고노 전 장관을 상대로 아사히 신문의 보도가 고노담화의 근거가 됐는지를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당으로서 조사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사히신문 관계자로부터 사정을 청취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아사히 관계자를 국회 증언대에 세우는데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고노담화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에 따라 1993년 8월4일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한 것으로, 군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군위안부 문제의 해결 필요성을 강조한 날 일본의 집권 여당 의원들이 해결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회의를 개최한 셈이다.

회의에는 약 30명이 참석했다. 참석자 중 후루야 공안위원장과 다카이치 정무조사회장 등은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아사히는 지난 5일, 제주도에서 다수 여성을 강제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씨의 주장을 토대로 작성한 자사의 과거 기사들이 오보임을 인정하고 취소한 바 있다.

아사히의 오보 인정 이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재차 군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주장을 폈고,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자민당 간사장은 국회에서 아사히 보도를 검증할 필요성을 거론했다.
  • 일본 여당 의원들 “고노 전 관방장관 조사해야”
    • 입력 2014-08-16 00:58:10
    • 수정2014-08-16 18:41:03
    연합뉴스
일본 집권 자민당 의원들이 패전일인 15일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한데 이어 '고노(河野)담화 흔들기'에 나섰다.

자민당 의원 모임인 '일본의 앞날과 역사 교육을 생각하는 의원 모임'(회장 후루야 게이지 국가공안위원장)은 이날 당 본부에서 개최한 회의에서 아사히 신문이 최근 군위안부 관련 일부 보도가 오보였음을 인정한 것과 관련해 고노 전 장관에 대한 청취 조사를 실시할 것을 당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의원들은 고노 전 장관을 상대로 아사히 신문의 보도가 고노담화의 근거가 됐는지를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다카이치 사나에(高市早苗) 자민당 정무조사회장은 "당으로서 조사하고 싶다"고 밝혔다.

또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관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사히신문 관계자로부터 사정을 청취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아사히 관계자를 국회 증언대에 세우는데 대해서는 부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고노담화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한 일본 정부의 조사 결과에 따라 1993년 8월4일 고노 요헤이(河野洋平) 당시 관방장관이 발표한 것으로, 군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하고 사죄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군위안부 문제의 해결 필요성을 강조한 날 일본의 집권 여당 의원들이 해결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회의를 개최한 셈이다.

회의에는 약 30명이 참석했다. 참석자 중 후루야 공안위원장과 다카이치 정무조사회장 등은 이날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다.

아사히는 지난 5일, 제주도에서 다수 여성을 강제연행해 위안부로 삼았다는 일본인 요시다 세이지(吉田淸治·사망)씨의 주장을 토대로 작성한 자사의 과거 기사들이 오보임을 인정하고 취소한 바 있다.

아사히의 오보 인정 이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재차 군위안부 강제연행의 증거가 없다는 주장을 폈고,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자민당 간사장은 국회에서 아사히 보도를 검증할 필요성을 거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