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라크 북부 야지디족 난민 최소 300명 사망”
입력 2014.08.16 (04:36) 국제
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 국가'의 공격으로 피난길에 오른 난민 가운데 최소 300명이 숨졌으며 이 가운데 대부분은 노인과 어린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시리아 국경 나우르즈 난민캠프의 의료 책임자 후세인 알아잠 박사는 영국 일간 텔레그라프와의 인터뷰에서, 폭염 속에 피난길에 오른 야지디족 난민 15만 명 가운데 최소한 300명이 식수와 식량 부족으로 숨졌으며 이 가운데 대부분은 노인과 어린이였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알아잠 박사는 이와 함께 난민 캠프의 자원은 바닥났지만 갈 곳 없는 난민이 계속 늘고 있다며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 “이라크 북부 야지디족 난민 최소 300명 사망”
    • 입력 2014-08-16 04:36:25
    국제
이라크 수니파 반군 '이슬람 국가'의 공격으로 피난길에 오른 난민 가운데 최소 300명이 숨졌으며 이 가운데 대부분은 노인과 어린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시리아 국경 나우르즈 난민캠프의 의료 책임자 후세인 알아잠 박사는 영국 일간 텔레그라프와의 인터뷰에서, 폭염 속에 피난길에 오른 야지디족 난민 15만 명 가운데 최소한 300명이 식수와 식량 부족으로 숨졌으며 이 가운데 대부분은 노인과 어린이였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알아잠 박사는 이와 함께 난민 캠프의 자원은 바닥났지만 갈 곳 없는 난민이 계속 늘고 있다며 지원을 호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