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내년 한일 새출발 원년돼야”
입력 2014.08.16 (06:11) 수정 2014.08.16 (08: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냉랭한 한일 관계와 관련해선 일본 정치 지도자들의 결단을 촉구하면서 내년을 새 출발의 원년으로 삼자고 말했습니다.

한중일 원자력 안전 협의체 신설도 제안했습니다.

계속해서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의 광복절 대일 메시지는 미래 지향적 협력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지도자들의 올바른 역사 인식을 촉구하면서

특히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납득할 수 있는 전향적 조치를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이런 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할 때 한일 관계가 건실하게 발전할 것이며, 내년의 한일 수교 50주년도 양국 국민들이 진심으로 함께 축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일본 지도자의 결단으로 한일 수교 50주년인 내년이 새 출발의 원년이 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도 나타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원자력 발전소가 밀집한 한중일 3국이 원자력 안전 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제안도 내놨습니다.

상호갈등을 겪는 세나라가 비정치적 분야에서부터 차근차근 상호 신뢰를 쌓아가자는 취집니다.

<녹취> 박 대통령 : "재난 구조 협력과 기후변화 대응, 마약문제 등 다른 분야에서도 공동의 협력을 확대해서 항구적 평화와 번영의 틀을 구축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경축사는 과거 대일 메시지에 비해 표현이 부드러워져 관계 개선 의지를 일정 부분 반영했다는 평갑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박 대통령 “내년 한일 새출발 원년돼야”
    • 입력 2014-08-16 06:12:51
    • 수정2014-08-16 08:21: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최근 냉랭한 한일 관계와 관련해선 일본 정치 지도자들의 결단을 촉구하면서 내년을 새 출발의 원년으로 삼자고 말했습니다.

한중일 원자력 안전 협의체 신설도 제안했습니다.

계속해서 이재원 기자입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의 광복절 대일 메시지는 미래 지향적 협력에 무게를 두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지도자들의 올바른 역사 인식을 촉구하면서

특히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납득할 수 있는 전향적 조치를 강조했습니다.

<녹취> 박 대통령 : "이런 문제를 올바르게 해결할 때 한일 관계가 건실하게 발전할 것이며, 내년의 한일 수교 50주년도 양국 국민들이 진심으로 함께 축하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일본 지도자의 결단으로 한일 수교 50주년인 내년이 새 출발의 원년이 됐으면 좋겠다는 기대도 나타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원자력 발전소가 밀집한 한중일 3국이 원자력 안전 협의체를 구성하자는 제안도 내놨습니다.

상호갈등을 겪는 세나라가 비정치적 분야에서부터 차근차근 상호 신뢰를 쌓아가자는 취집니다.

<녹취> 박 대통령 : "재난 구조 협력과 기후변화 대응, 마약문제 등 다른 분야에서도 공동의 협력을 확대해서 항구적 평화와 번영의 틀을 구축해 나가야 할 것입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경축사는 과거 대일 메시지에 비해 표현이 부드러워져 관계 개선 의지를 일정 부분 반영했다는 평갑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