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아프리카 케냐서 에볼라 의심환자 3명 검사
입력 2014.08.16 (08:11) 수정 2014.08.16 (08:22) 연합뉴스
동아프리카 케냐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외국인 환자 3명이 의료시설에 격리돼 검사를 받고 있다.

현지일간 네이션 인터넷판은 15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에서 항공기로 이날 입국한 외국인 1명이 에볼라 유사증세를 보여 나이로비의 한 병원에 격리돼 검사중이라고 보도했다.

그를 옮긴 2명도 함께 이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케냐의학연구센터 바이러스 연구실의 조지 나키타래 박사는 "15일 정오께 환자의 표본을 건네받았고 검사결과는 10시간 이후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나이로비 시내 다른 병원에서도 서아프리카를 다녀온 인도계 케냐인 2명이 고열과 근육통 등 증상으로 입원한 뒤 별도 시설에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케냐는 아직 에볼라 감염 확진 환자가 나오지 않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3일 케냐를 에볼라 발생 고위험국가로 지정하고 케냐 정부에 에볼라 대응 체계를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 동아프리카 케냐서 에볼라 의심환자 3명 검사
    • 입력 2014-08-16 08:11:54
    • 수정2014-08-16 08:22:15
    연합뉴스
동아프리카 케냐에서 에볼라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외국인 환자 3명이 의료시설에 격리돼 검사를 받고 있다.

현지일간 네이션 인터넷판은 15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에서 항공기로 이날 입국한 외국인 1명이 에볼라 유사증세를 보여 나이로비의 한 병원에 격리돼 검사중이라고 보도했다.

그를 옮긴 2명도 함께 이 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케냐의학연구센터 바이러스 연구실의 조지 나키타래 박사는 "15일 정오께 환자의 표본을 건네받았고 검사결과는 10시간 이후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나이로비 시내 다른 병원에서도 서아프리카를 다녀온 인도계 케냐인 2명이 고열과 근육통 등 증상으로 입원한 뒤 별도 시설에 격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케냐는 아직 에볼라 감염 확진 환자가 나오지 않았다.

세계보건기구(WHO)는 13일 케냐를 에볼라 발생 고위험국가로 지정하고 케냐 정부에 에볼라 대응 체계를 강화하라고 주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