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PGA PO 막차 희망’ 슬로컴, 2R 공동 선두
입력 2014.08.16 (09:41) 연합뉴스
히스 슬로컴(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530만 달러)에서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키웠다.

슬로컴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스보로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천127야드)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2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쓸어담고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0타를 적어낸 슬로컴은 스콧 랭글리(미국)와 공동 선두에 올랐다.

PGA 투어 통산 4승을 보유한 슬로컴은 이 대회에 플레이오프 진출의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다.

이 대회 결과까지 더해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125위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현재 슬로컴의 순위는 158위로 이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내야 한다.

슬로컴은 2009년 그야말로 간발의 차인 124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 플레이오프 첫 대회 바클레이스에서 쟁쟁한 선수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한 경력이 있다.

이날 전반에 2타를 줄인 그는 11번홀(파4)에서 한 타를 잃었으나, 13번홀(파4)에서 약 6m 버디퍼트에 성공한 것을 시작으로 4개 홀 연속 버디 행진을 펼치며 선두로 뛰어올랐다.

슬로컴은 "어떻게든 플레이오프나 웹닷컴(2부) 파이널에 진출하고자 조금이라도 모멘텀을 만들고 싶다는 마음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고 말했다.

PGA 투어 첫 승을 노리는 랭글리도 슬로컴과 마찬가지로 이날 5타를 줄여 공동 선두에 합류했다.

닉 와트니(미국),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 등이 공동 2위(9언더파 131타)에 올라 선두를 한 타 차로 뒤쫓았다.

전날 단독 선두였던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는 한 타를 줄이는 데 그쳐 이시카와 료(일본), 카를 페테르손(스웨덴) 등과 공동 7위(8언더파 132타)에 자리했다.

위창수(42·테일러메이드)는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공동 36위(4언더파 136타)로 올라섰고, 양용은(42·KB금융그룹)과 배상문(28·캘러웨이)은 공동 47위(3언더파 137타)에 이름을 올렸다.
  • ‘PGA PO 막차 희망’ 슬로컴, 2R 공동 선두
    • 입력 2014-08-16 09:41:59
    연합뉴스
히스 슬로컴(미국)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530만 달러)에서 플레이오프 진출 가능성을 키웠다.

슬로컴은 16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스보로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천127야드)에서 열린 대회 둘째 날 2라운드에서 버디 7개를 쓸어담고 보기 2개를 묶어 5언더파 65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0타를 적어낸 슬로컴은 스콧 랭글리(미국)와 공동 선두에 올랐다.

PGA 투어 통산 4승을 보유한 슬로컴은 이 대회에 플레이오프 진출의 마지막 희망을 걸고 있다.

이 대회 결과까지 더해 페덱스컵 포인트 상위 125위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는데, 현재 슬로컴의 순위는 158위로 이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내야 한다.

슬로컴은 2009년 그야말로 간발의 차인 124위로 플레이오프에 진출, 플레이오프 첫 대회 바클레이스에서 쟁쟁한 선수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한 경력이 있다.

이날 전반에 2타를 줄인 그는 11번홀(파4)에서 한 타를 잃었으나, 13번홀(파4)에서 약 6m 버디퍼트에 성공한 것을 시작으로 4개 홀 연속 버디 행진을 펼치며 선두로 뛰어올랐다.

슬로컴은 "어떻게든 플레이오프나 웹닷컴(2부) 파이널에 진출하고자 조금이라도 모멘텀을 만들고 싶다는 마음으로 이번 대회에 출전했다"고 말했다.

PGA 투어 첫 승을 노리는 랭글리도 슬로컴과 마찬가지로 이날 5타를 줄여 공동 선두에 합류했다.

닉 와트니(미국), 마틴 레어드(스코틀랜드) 등이 공동 2위(9언더파 131타)에 올라 선두를 한 타 차로 뒤쫓았다.

전날 단독 선두였던 카밀로 비예가스(콜롬비아)는 한 타를 줄이는 데 그쳐 이시카와 료(일본), 카를 페테르손(스웨덴) 등과 공동 7위(8언더파 132타)에 자리했다.

위창수(42·테일러메이드)는 2라운드에서 4타를 줄여 공동 36위(4언더파 136타)로 올라섰고, 양용은(42·KB금융그룹)과 배상문(28·캘러웨이)은 공동 47위(3언더파 137타)에 이름을 올렸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