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역시 손흥민’ 시즌 1호골 넣으며 활약 예고
입력 2014.08.16 (21:35) 수정 2015.03.09 (17:5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독일 프로축구 레버쿠젠의 손흥민이 멋진 발리슛으로 시즌 1호 골을 기록하며 새 시즌 활약을 예고했습니다.

해외스포츠,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흥민은 후반 37분 보에니쉬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연결했습니다.

기분 좋은 시즌 1호 골이자 6대 0,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는 골이었습니다.

마인츠의 구자철은 감아차기 슛으로 시즌 2호 골을 기록했지만 승리로 이어지지는 못했습니다.

수아레스가 이니에스타와 대화하며 훈련장에 들어섭니다.

스포츠중재재판소의 징계 완화로 바르셀로나로 이적한 후 처음으로 받는 훈련입니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핵이빨의 오명을 쓴 수아레스는 새롭게 태어난 기분입니다.

<인터뷰> 수아레스 : "모든 것을 잊으려 하고 있고, 앞으로 팀을 돕는데 중점을 두겠다."

1회 좌전 안타를 치고 2경기 무안타의 침묵을 깬 추신수.

8회엔 우전 안타를 터뜨려 한 경기 2안타, 멀티 히트를 기록했습니다.

1루수와 2루수가 모두 잡지 못할 정도로 절묘하게 흘러간 타구였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역시 손흥민’ 시즌 1호골 넣으며 활약 예고
    • 입력 2014-08-16 21:39:47
    • 수정2015-03-09 17:55:56
    뉴스 9
<앵커 멘트>

독일 프로축구 레버쿠젠의 손흥민이 멋진 발리슛으로 시즌 1호 골을 기록하며 새 시즌 활약을 예고했습니다.

해외스포츠, 심병일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흥민은 후반 37분 보에니쉬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연결했습니다.

기분 좋은 시즌 1호 골이자 6대 0, 팀 승리에 마침표를 찍는 골이었습니다.

마인츠의 구자철은 감아차기 슛으로 시즌 2호 골을 기록했지만 승리로 이어지지는 못했습니다.

수아레스가 이니에스타와 대화하며 훈련장에 들어섭니다.

스포츠중재재판소의 징계 완화로 바르셀로나로 이적한 후 처음으로 받는 훈련입니다.

브라질 월드컵에서 핵이빨의 오명을 쓴 수아레스는 새롭게 태어난 기분입니다.

<인터뷰> 수아레스 : "모든 것을 잊으려 하고 있고, 앞으로 팀을 돕는데 중점을 두겠다."

1회 좌전 안타를 치고 2경기 무안타의 침묵을 깬 추신수.

8회엔 우전 안타를 터뜨려 한 경기 2안타, 멀티 히트를 기록했습니다.

1루수와 2루수가 모두 잡지 못할 정도로 절묘하게 흘러간 타구였습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