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융권 일자리 1년새 5만 개 가까이 사라져
입력 2014.08.18 (06:15) 수정 2014.08.18 (16:48) 연합뉴스
금융권에 거세게 불어닥친 감원 여파로 금융권 일자리가 1년 사이에 5만개 가까이 줄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보험업 취업자는 84만5천명으로 지난해 7월(89만4천명)보다 4만9천명(5.4%) 감소했다.

이런 감소폭은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의 후폭풍이 심했던 2009년 9월(8만4천명) 이후 가장 컸다.

특히 넉 달째 줄며 전년 동월 대비 감소폭은 지난 4월까지 1만명, 5월 2만9천명, 6월 4만8천명에 이어 7월까지는 5만명에 육박하며 커지는 모습이다.

전체 취업자가 추세적으로 늘며 지난달에도 50만명 넘게 증가한 것과 대조적이다.

금융권 취업자 감소는 증권·보험·은행권의 구조조정 때문이다.

증권업에선 연초 매각을 앞뒀던 동양증권에서 500명 이상이, 4월에는 삼성증권에서 300명 안팎이 희망퇴직 형태로 회사를 떠났다.

이어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의 합병을 앞두고 412명과 196명이 퇴직했고 6월에는 대신증권의 창사 이후 첫 희망퇴직에서 302명이 회사를 그만뒀다. 7월에는 HMC투자증권에서 250명가량이 짐을 쌌다.

이달 들어선 현대증권도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현대증권을 포함한 일부 증권사에서 인수·합병 작업이 예정돼 있으므로 인력 구조조정은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

보험업에서도 대규모 인력 감축이 진행됐다.

상반기에 삼성생명이 전직 지원, 희망퇴직, 자회사 이동 등으로 1천여명을 줄였고 교보생명에서도 15년차 이상 480명이 희망퇴직했다. ING생명과 우리아비바생명에서도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은행에서도 상반기 한국씨티은행 등에서 인력조정이 있었다.
  • 금융권 일자리 1년새 5만 개 가까이 사라져
    • 입력 2014-08-18 06:15:11
    • 수정2014-08-18 16:48:32
    연합뉴스
금융권에 거세게 불어닥친 감원 여파로 금융권 일자리가 1년 사이에 5만개 가까이 줄었다.

18일 금융투자업계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금융·보험업 취업자는 84만5천명으로 지난해 7월(89만4천명)보다 4만9천명(5.4%) 감소했다.

이런 감소폭은 미국발 글로벌 금융위기의 후폭풍이 심했던 2009년 9월(8만4천명) 이후 가장 컸다.

특히 넉 달째 줄며 전년 동월 대비 감소폭은 지난 4월까지 1만명, 5월 2만9천명, 6월 4만8천명에 이어 7월까지는 5만명에 육박하며 커지는 모습이다.

전체 취업자가 추세적으로 늘며 지난달에도 50만명 넘게 증가한 것과 대조적이다.

금융권 취업자 감소는 증권·보험·은행권의 구조조정 때문이다.

증권업에선 연초 매각을 앞뒀던 동양증권에서 500명 이상이, 4월에는 삼성증권에서 300명 안팎이 희망퇴직 형태로 회사를 떠났다.

이어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의 합병을 앞두고 412명과 196명이 퇴직했고 6월에는 대신증권의 창사 이후 첫 희망퇴직에서 302명이 회사를 그만뒀다. 7월에는 HMC투자증권에서 250명가량이 짐을 쌌다.

이달 들어선 현대증권도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현대증권을 포함한 일부 증권사에서 인수·합병 작업이 예정돼 있으므로 인력 구조조정은 이어질 가능성도 크다.

보험업에서도 대규모 인력 감축이 진행됐다.

상반기에 삼성생명이 전직 지원, 희망퇴직, 자회사 이동 등으로 1천여명을 줄였고 교보생명에서도 15년차 이상 480명이 희망퇴직했다. ING생명과 우리아비바생명에서도 희망퇴직 신청을 받았다.

은행에서도 상반기 한국씨티은행 등에서 인력조정이 있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