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통시장-대형마트 매출 격차 평균 5배…최대 11배
입력 2014.08.18 (06:19) 수정 2014.08.18 (16:47) 연합뉴스
전통 시장과 대형 마트의 매출 격차가 평균 5배까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막대한 예산 지원에도 전통 시장과 유통 대기업의 '체급 격차'가 이처럼 갈수록 벌어지고 있어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한표 새누리당 의원은 18일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등록된 전통 시장은 5년째 꾸준히 늘어 2013년 기준 1천372곳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09·2010년 1천283곳, 2011·2012년 1천347곳이다.

그러나 전체 매출액은 2009년 22조원, 2010년 21조4천억원, 2011년 21조원, 2012년 20조1천억원으로 계속 줄다가 2013년에는 19조9천억원으로 20조원에도 못 미쳤다.

전통 시장 한 곳당 평균 매출도 2009년 171억원, 2010년 167억원, 2011년 156억원, 2012년 149억원, 2013년 145억원으로 5년 연속 하락했다.

이에 따라 대형 마트와의 평균 매출 격차는 갈수록 커졌다. 2009년에는 대형 마트의 평균 매출이 전통 시장의 4.4배, 2010년에는 4.1배였으나 2011년 4.9배, 2012년 5배로 벌어졌다.

특히 롯데마트 구리점은 2013년 전국 대형마트 가운데 최고치인 1천625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통 시장과 11.2배에 달하는 격차를 보였다.

대형마트 매출은 2009년 33조2천억원, 2010년 31조4천억원, 2011년 35조9천억원, 2012년 37조2천억원, 2013년 45조1천억원(추정치)으로 연평균 8%의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전통시장은 매년 2.5%씩 마이너스 성장했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의 전체 매출 격차도 갈수록 벌어졌다. 2009년 11조2천억원, 2010년 10조원, 2011년 14조9천억원, 2012년 17조1천억원, 2013년 25조2천억원으로 차이가 커졌다.

백화점 매출은 더 가파르게 성장했다. 2009년 15조2천억원, 2010년 15조9천억원, 2011년 16조6천억원, 2012년 16조8천억원, 2013년 29조8천억원(추정치)으로 집계돼 연평균 18.3%의 증가율을 보였다.

골목 상권을 침범하는 '변종 마트'로 지목돼온 기업형 슈퍼마켓(SSM) 매출도 2009년 26조8천억원, 2010년 30조4천억원, 2011년 33조5천억원, 2012년 35조9천억원, 2013년 35조8천억원(추정치)로 뛰어올랐다.

정부는 전통시장 활성화에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1조9천986억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나 시설 현대화에 82.8%가 쏠려 시장 상인을 위한 다각적인 경영 지원은 부족했던 것으로 지적됐다.

김한표 의원은 "전통 시장 상인들은 대형 마트와 비교해 마케팅이나 자금 조달 여력이 뒤처질 수밖에 없다"면서 "전통 시장이 온라인 쇼핑몰 개척, 특화 상품 개발, 품질 혁신 등에 힘쓸 수 있도록 정부가 실효성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전통시장-대형마트 매출 격차 평균 5배…최대 11배
    • 입력 2014-08-18 06:19:40
    • 수정2014-08-18 16:47:55
    연합뉴스
전통 시장과 대형 마트의 매출 격차가 평균 5배까지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막대한 예산 지원에도 전통 시장과 유통 대기업의 '체급 격차'가 이처럼 갈수록 벌어지고 있어 실질적인 지원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김한표 새누리당 의원은 18일 중소기업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등록된 전통 시장은 5년째 꾸준히 늘어 2013년 기준 1천372곳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09·2010년 1천283곳, 2011·2012년 1천347곳이다.

그러나 전체 매출액은 2009년 22조원, 2010년 21조4천억원, 2011년 21조원, 2012년 20조1천억원으로 계속 줄다가 2013년에는 19조9천억원으로 20조원에도 못 미쳤다.

전통 시장 한 곳당 평균 매출도 2009년 171억원, 2010년 167억원, 2011년 156억원, 2012년 149억원, 2013년 145억원으로 5년 연속 하락했다.

이에 따라 대형 마트와의 평균 매출 격차는 갈수록 커졌다. 2009년에는 대형 마트의 평균 매출이 전통 시장의 4.4배, 2010년에는 4.1배였으나 2011년 4.9배, 2012년 5배로 벌어졌다.

특히 롯데마트 구리점은 2013년 전국 대형마트 가운데 최고치인 1천625억원의 매출을 올려 전통 시장과 11.2배에 달하는 격차를 보였다.

대형마트 매출은 2009년 33조2천억원, 2010년 31조4천억원, 2011년 35조9천억원, 2012년 37조2천억원, 2013년 45조1천억원(추정치)으로 연평균 8%의 성장률을 보였다. 반면 전통시장은 매년 2.5%씩 마이너스 성장했다.

이에 따라 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의 전체 매출 격차도 갈수록 벌어졌다. 2009년 11조2천억원, 2010년 10조원, 2011년 14조9천억원, 2012년 17조1천억원, 2013년 25조2천억원으로 차이가 커졌다.

백화점 매출은 더 가파르게 성장했다. 2009년 15조2천억원, 2010년 15조9천억원, 2011년 16조6천억원, 2012년 16조8천억원, 2013년 29조8천억원(추정치)으로 집계돼 연평균 18.3%의 증가율을 보였다.

골목 상권을 침범하는 '변종 마트'로 지목돼온 기업형 슈퍼마켓(SSM) 매출도 2009년 26조8천억원, 2010년 30조4천억원, 2011년 33조5천억원, 2012년 35조9천억원, 2013년 35조8천억원(추정치)로 뛰어올랐다.

정부는 전통시장 활성화에 2002년부터 지난해까지 1조9천986억원의 예산을 투입했으나 시설 현대화에 82.8%가 쏠려 시장 상인을 위한 다각적인 경영 지원은 부족했던 것으로 지적됐다.

김한표 의원은 "전통 시장 상인들은 대형 마트와 비교해 마케팅이나 자금 조달 여력이 뒤처질 수밖에 없다"면서 "전통 시장이 온라인 쇼핑몰 개척, 특화 상품 개발, 품질 혁신 등에 힘쓸 수 있도록 정부가 실효성 있는 지원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