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름철 부쩍 줄어든 모기…이유는?
입력 2014.08.18 (06:40) 수정 2014.08.18 (07:2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요즘 여름인데도 모기가 생각보다 없다고 느끼시는 분 많으시죠?

태풍 전까지 제주지역 강우량이 적어 모기 자랄 수 있는 물웅덩이가 적은 게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시 보건소가 모두 10곳에 설치한 모기 포집기.

안을 열어보니 죽은 모기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2주 동안 잡힌 모기들은 대략 50여 마리 정도.

극성을 부리던 지난해와 비교해 약 70% 수준에 불과합니다.

인근의 한 포집기에서는 한두 마리밖에 보이질 않습니다.

한창 모기가 극성을 부릴 때지만 이처럼 보기 힘들어진 이유는 뭘까?

올 들어 태풍으로 많은 비가 내린 지난달을 제외하면 봄부터 강우량이 적어 모기 애벌레의 온상이 되는 물웅덩이가 급감한 것이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이병국(제주보건소 과장) : "조금만 물이 고여도 모기가 잘 자라게 됩니다. 조그만 양동이라든가 컵 등을 비가 왔을 때 반드시 뒤집어서 모기가 자라지 않도록..."

하지만 매장들은 울상입니다.

살충제와 전자 모기향 등 관련 상품 매출이 저조한 때문입니다.

이 매장의 경우, 가격을 20~30% 낮췄는데도,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15% 가량 줄었습니다.

<인터뷰> 이태경(매장 생활용품 총괄) : "판매 활성화를 위해서 가격 할인이나 증정 행사를 통해서 상품 홍보를 많이 하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판매가 좀 저조한..."

다만 이달 강우량 추이에 따라 가을 모기가 극성을 부릴 여지는 남아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모기 개체 수와는 별개로 일본 뇌염의 매개체가 되는 작은빨간집모기 비율이 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 여름철 부쩍 줄어든 모기…이유는?
    • 입력 2014-08-18 06:41:48
    • 수정2014-08-18 07:24:4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요즘 여름인데도 모기가 생각보다 없다고 느끼시는 분 많으시죠?

태풍 전까지 제주지역 강우량이 적어 모기 자랄 수 있는 물웅덩이가 적은 게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염기석 기자입니다.

<리포트>

제주시 보건소가 모두 10곳에 설치한 모기 포집기.

안을 열어보니 죽은 모기들이 쏟아져 나옵니다.

2주 동안 잡힌 모기들은 대략 50여 마리 정도.

극성을 부리던 지난해와 비교해 약 70% 수준에 불과합니다.

인근의 한 포집기에서는 한두 마리밖에 보이질 않습니다.

한창 모기가 극성을 부릴 때지만 이처럼 보기 힘들어진 이유는 뭘까?

올 들어 태풍으로 많은 비가 내린 지난달을 제외하면 봄부터 강우량이 적어 모기 애벌레의 온상이 되는 물웅덩이가 급감한 것이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인터뷰> 이병국(제주보건소 과장) : "조금만 물이 고여도 모기가 잘 자라게 됩니다. 조그만 양동이라든가 컵 등을 비가 왔을 때 반드시 뒤집어서 모기가 자라지 않도록..."

하지만 매장들은 울상입니다.

살충제와 전자 모기향 등 관련 상품 매출이 저조한 때문입니다.

이 매장의 경우, 가격을 20~30% 낮췄는데도,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15% 가량 줄었습니다.

<인터뷰> 이태경(매장 생활용품 총괄) : "판매 활성화를 위해서 가격 할인이나 증정 행사를 통해서 상품 홍보를 많이 하고 있는데, 아직까지는 판매가 좀 저조한..."

다만 이달 강우량 추이에 따라 가을 모기가 극성을 부릴 여지는 남아 있습니다.

보건당국은 모기 개체 수와는 별개로 일본 뇌염의 매개체가 되는 작은빨간집모기 비율이 늘고 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염기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