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시아 청년대회 폐막 미사…“깨어 있으라”
입력 2014.08.18 (07:02) 수정 2014.08.18 (09: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프란치스코 교황은 어제 충남 해미읍성에서 아시아청년대회 폐막 미사를 집전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교황은 젊은 세대에게 죄와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깨어 있는 의식을 주문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황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모여든 순교 성지 해미읍성, 미사 시작 전, 아시아 각국의 청년들이 십자가를 들고 나옵니다.

사랑과 평화를 상징하는 16개의 십자가로 미사의 제대가 만들어집니다.

하얀 제의를 입은 교황이 등장하며 시작된 미사.

교황은 어느 때보다 더 환한 웃음과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교황) : "(손가락을 하늘로 들며) 깨어있으라"

많은 청년들이 들을 수 있도록 이탈리아어가 아닌 영어로 진행된 강론.

손동작 하나 하나, 목소리에도 힘이 실렸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교황) : "이 위대한 대륙의 아들 딸로서, 여러분들은 여러분의 사회 생활에 온전히 참여할 권리와 의무를 지니고 있습니다."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올바른 의식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교황) : "우리는 깨어 있어야 합니다. 죄와 유혹, 또 그러한 압력을 허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탁 트인 야외에서 활기차고 다소 흥겨운 분위기 속에서 이어진 이번 미사는 아시아 주교단과 청년들은 물론 참가를 희망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개방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아시아 청년대회 폐막 미사…“깨어 있으라”
    • 입력 2014-08-18 07:05:48
    • 수정2014-08-18 09:07:03
    뉴스광장
<앵커 멘트>

프란치스코 교황은 어제 충남 해미읍성에서 아시아청년대회 폐막 미사를 집전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교황은 젊은 세대에게 죄와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깨어 있는 의식을 주문했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교황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모여든 순교 성지 해미읍성, 미사 시작 전, 아시아 각국의 청년들이 십자가를 들고 나옵니다.

사랑과 평화를 상징하는 16개의 십자가로 미사의 제대가 만들어집니다.

하얀 제의를 입은 교황이 등장하며 시작된 미사.

교황은 어느 때보다 더 환한 웃음과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교황) : "(손가락을 하늘로 들며) 깨어있으라"

많은 청년들이 들을 수 있도록 이탈리아어가 아닌 영어로 진행된 강론.

손동작 하나 하나, 목소리에도 힘이 실렸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교황) : "이 위대한 대륙의 아들 딸로서, 여러분들은 여러분의 사회 생활에 온전히 참여할 권리와 의무를 지니고 있습니다."

유혹에 흔들리지 않는 올바른 의식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프란치스코(교황) : "우리는 깨어 있어야 합니다. 죄와 유혹, 또 그러한 압력을 허용하지 말아야 합니다."

탁 트인 야외에서 활기차고 다소 흥겨운 분위기 속에서 이어진 이번 미사는 아시아 주교단과 청년들은 물론 참가를 희망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개방돼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