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규모 공사장 ‘아슬아슬’…안전불감증 심각
입력 2014.08.18 (07:29) 수정 2014.08.18 (08:0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택이나 작은 상가를 짓는 소규모 공사장에 안전불감증이 많습니다.

안전장비 없이 작업하는 경우가 많아 건설현장 부상자의 70%가 이런 소규모 공사장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골조 공사가 한창인 건물 공사장.

근로자들이 난간도 없는 6m 높이 구조물을 아슬아슬하게 오갑니다.

외벽작업 안전장치인 추락방지용 난간도 부족합니다.

하지만, 근로자들은 안전모는커녕, 추락 안전띠도 없습니다.

<녹취> 소규모 공사장 관계자(음성변조) : “여기는 층간에 추락방지 필요 없고요. 안전발판이 있기 때문에."

<녹취> "(안전모를 잘 안 쓰시나요?) 잘 안 쓰죠. 덥죠. 오늘 같은 날 (공사장) 안에 들어가면 온도가 장난이 아니에요."

또 다른 주택 공사장.

작업 발판 옆에 안전난간이 아예 없고, 낙하물을 막을 안전망도 갖추지 않았습니다.

지하로 근로자가 떨어질 우려도 있지만 안전 펜스도 없습니다.

지난달 30일에는 굴뚝 철거 근로자 한 명이 추락해 숨졌고, 지난 9일에도 주택 공사장 5미터 높이에서 근로자가 떨어져 크게 다쳤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건설현장에서 다친 근로자 10명 중 7명이 소규모 공사장에서 다쳤고, 사망자도 절반이 넘었습니다.

소규모 공사장은 전국에 22만 곳이나 되고 공사 기간이 짧으며 안전관리자 선임 의무도 없습니다.

<인터뷰> 김기회(안전보건관리공단 건설안전팀) : “법적으로도 4천만 원 이상 (공사장은) 안전관리비 책정하도록 돼 있고. (안전시설을) 투자를 한다고 생각해야 하는데 손실 비용으로 보는 겁니다, 안전시설 하는 자체를. 그래서 소규모 현장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안전에 대한 빈약한 관리로 근로자들이 사고에 노출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 소규모 공사장 ‘아슬아슬’…안전불감증 심각
    • 입력 2014-08-18 07:32:29
    • 수정2014-08-18 08:05: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주택이나 작은 상가를 짓는 소규모 공사장에 안전불감증이 많습니다.

안전장비 없이 작업하는 경우가 많아 건설현장 부상자의 70%가 이런 소규모 공사장에서 발생하고 있습니다.

차주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골조 공사가 한창인 건물 공사장.

근로자들이 난간도 없는 6m 높이 구조물을 아슬아슬하게 오갑니다.

외벽작업 안전장치인 추락방지용 난간도 부족합니다.

하지만, 근로자들은 안전모는커녕, 추락 안전띠도 없습니다.

<녹취> 소규모 공사장 관계자(음성변조) : “여기는 층간에 추락방지 필요 없고요. 안전발판이 있기 때문에."

<녹취> "(안전모를 잘 안 쓰시나요?) 잘 안 쓰죠. 덥죠. 오늘 같은 날 (공사장) 안에 들어가면 온도가 장난이 아니에요."

또 다른 주택 공사장.

작업 발판 옆에 안전난간이 아예 없고, 낙하물을 막을 안전망도 갖추지 않았습니다.

지하로 근로자가 떨어질 우려도 있지만 안전 펜스도 없습니다.

지난달 30일에는 굴뚝 철거 근로자 한 명이 추락해 숨졌고, 지난 9일에도 주택 공사장 5미터 높이에서 근로자가 떨어져 크게 다쳤습니다.

실제로 지난해 건설현장에서 다친 근로자 10명 중 7명이 소규모 공사장에서 다쳤고, 사망자도 절반이 넘었습니다.

소규모 공사장은 전국에 22만 곳이나 되고 공사 기간이 짧으며 안전관리자 선임 의무도 없습니다.

<인터뷰> 김기회(안전보건관리공단 건설안전팀) : “법적으로도 4천만 원 이상 (공사장은) 안전관리비 책정하도록 돼 있고. (안전시설을) 투자를 한다고 생각해야 하는데 손실 비용으로 보는 겁니다, 안전시설 하는 자체를. 그래서 소규모 현장은 어려움이 있습니다.”

안전에 대한 빈약한 관리로 근로자들이 사고에 노출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