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라질, ‘리우 올림픽 효과’ 기대감 고조
입력 2014.08.18 (07:39) 연합뉴스
브라질 국민은 2년 앞으로 다가온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 올림픽에 대해 큰 기대를 하는 것으로 나타냈다.

현지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9%가 2016년 하계올림픽 개최를 지지했다. 대회 개최에 반대한다는 의견은 31%였고, 나머지는 '무관심' 또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지난 12∼13일 리우 주(州) 31개 시의 주민 1천317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3%다.

앞서 같은 방식으로 지난 6월 27∼28일 시행한 조사에서는 지지 66%, 반대 27%였다. 지지 답변이 7%포인트 떨어지고 반대는 4%포인트 늘었으나 하계 올림픽 개최를 지지하는 여론이 여전히 우세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2016년 하계 올림픽이 리우 주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55%가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손해를 끼칠 것"이라는 답변은 37%였다.

6월 조사와 비교하면 하계 올림픽에 대한 낙관적인 여론은 51%에서 4%포인트 높아졌고, 비관적인 여론은 41%에서 4%포인트 낮아졌다.

브라질은 2014년 월드컵 축구대회(6월12일∼7월13일)에 이어 2년 만에 2016년 리우 하계올림픽을 개최한다.

2016 리우 하계 올림픽 대회는 남미 대륙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행사다. 이 대회는 2016년 8월 5일부터 21일까지 이어진다.

브라질 당국은 2016년 하계 올림픽 준비를 위해 79개 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대회 예산은 376억 헤알(약 16조8천384억 원)로 알려졌다.
  • 브라질, ‘리우 올림픽 효과’ 기대감 고조
    • 입력 2014-08-18 07:39:45
    연합뉴스
브라질 국민은 2년 앞으로 다가온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 올림픽에 대해 큰 기대를 하는 것으로 나타냈다.

현지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59%가 2016년 하계올림픽 개최를 지지했다. 대회 개최에 반대한다는 의견은 31%였고, 나머지는 '무관심' 또는 '모르겠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지난 12∼13일 리우 주(州) 31개 시의 주민 1천317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오차범위는 ±3%다.

앞서 같은 방식으로 지난 6월 27∼28일 시행한 조사에서는 지지 66%, 반대 27%였다. 지지 답변이 7%포인트 떨어지고 반대는 4%포인트 늘었으나 하계 올림픽 개최를 지지하는 여론이 여전히 우세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2016년 하계 올림픽이 리우 주에 미칠 영향에 대해서는 55%가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손해를 끼칠 것"이라는 답변은 37%였다.

6월 조사와 비교하면 하계 올림픽에 대한 낙관적인 여론은 51%에서 4%포인트 높아졌고, 비관적인 여론은 41%에서 4%포인트 낮아졌다.

브라질은 2014년 월드컵 축구대회(6월12일∼7월13일)에 이어 2년 만에 2016년 리우 하계올림픽을 개최한다.

2016 리우 하계 올림픽 대회는 남미 대륙에서 처음으로 열리는 행사다. 이 대회는 2016년 8월 5일부터 21일까지 이어진다.

브라질 당국은 2016년 하계 올림픽 준비를 위해 79개 인프라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대회 예산은 376억 헤알(약 16조8천384억 원)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