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업 접대비 9조 원…룸살롱 줄고 ‘요정’ 늘어
입력 2014.08.18 (09:35) 수정 2014.08.18 (18:45) 경제
지난해 국내 기업들의 접대비가 9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국세청이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접대비 지출 신고금액은 2008년 7조 원 수준에서 2012년 8조 7천억 원으로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는 9조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특히, 호화 유흥업소에서의 법인카드 사용액은 1조 2천억원을 넘었습니다.

이 가운데 룸살롱의 경우 지난 2009년 9천100억 원에서 지난해 7천400억 원으로 감소한 반면, 고급 한식 유흥주점으로 알려진 이른바 '요정'의 경우 2009년 270억 원에서 지난해 천억 원으로 급증했습니다.
  • 기업 접대비 9조 원…룸살롱 줄고 ‘요정’ 늘어
    • 입력 2014-08-18 09:35:18
    • 수정2014-08-18 18:45:18
    경제
지난해 국내 기업들의 접대비가 9조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국세청이 새누리당 박명재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국내 기업의 접대비 지출 신고금액은 2008년 7조 원 수준에서 2012년 8조 7천억 원으로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는 9조 원이 넘을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특히, 호화 유흥업소에서의 법인카드 사용액은 1조 2천억원을 넘었습니다.

이 가운데 룸살롱의 경우 지난 2009년 9천100억 원에서 지난해 7천400억 원으로 감소한 반면, 고급 한식 유흥주점으로 알려진 이른바 '요정'의 경우 2009년 270억 원에서 지난해 천억 원으로 급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