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선거법 위반’ 피소 구리시장 검찰 조사…혐의 부인
입력 2014.08.18 (11:48) 수정 2014.08.19 (07:25) 사회
선거법 위반과 배임 혐의로 고발된 박영순 구리시장이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어제 의정부지검에 출석해 12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면서, "검찰에 모두 소명을 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구리 지역의 한 시민단체는 박 시장이 지난해 5월부터 두 달 동안 구리아트홀 공연표 5천3백여 장을 아파트 연합회 등 30개 단체에 무료로 제공해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박 시장은 또 그린벨트 개발 협약과 관련한 배임 혐의와, 6.4 지방선거 당시 상대 후보의 공약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혐의와 관련해서도 시민단체와 후보측으로부터 고발 당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공연표 배부는 문화 소외계층의 복지를 위한 것으로, 선거 180일 전까지는 시 예산으로 진행한 무료 공연이 허용된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에 따른 것이어서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박 시장은 또 구리시가 체결한 그린벨트 개발 협약엔 배임에 해당되는 사항이 없으며, 상대 후보 공약에 대한 문제점 지적은 사실 관계에 기초한 것이어서 허위 사실 유포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 ‘선거법 위반’ 피소 구리시장 검찰 조사…혐의 부인
    • 입력 2014-08-18 11:48:43
    • 수정2014-08-19 07:25:11
    사회
선거법 위반과 배임 혐의로 고발된 박영순 구리시장이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박 시장은 어제 의정부지검에 출석해 12시간에 걸친 조사를 받은 뒤 귀가하면서, "검찰에 모두 소명을 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앞서 구리 지역의 한 시민단체는 박 시장이 지난해 5월부터 두 달 동안 구리아트홀 공연표 5천3백여 장을 아파트 연합회 등 30개 단체에 무료로 제공해 선거법을 위반했다며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박 시장은 또 그린벨트 개발 협약과 관련한 배임 혐의와, 6.4 지방선거 당시 상대 후보의 공약에 대한 허위 사실 유포 혐의와 관련해서도 시민단체와 후보측으로부터 고발 당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시장은 공연표 배부는 문화 소외계층의 복지를 위한 것으로, 선거 180일 전까지는 시 예산으로 진행한 무료 공연이 허용된다는 선거관리위원회의 판단에 따른 것이어서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습니다.

박 시장은 또 구리시가 체결한 그린벨트 개발 협약엔 배임에 해당되는 사항이 없으며, 상대 후보 공약에 대한 문제점 지적은 사실 관계에 기초한 것이어서 허위 사실 유포가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