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보건당국 “장기이식 감독 강화하겠다”
입력 2014.08.18 (12:05) 수정 2014.08.18 (13:40)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심각한 사회 문제인 불법 장기 매매를 근절하기 위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계획생육위원회의 왕위(王羽) 의료정책관리국장은 17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국병원포럼'에서 "앞으로 입체적인 관리·감독체계를 구축해 장기를 불법 매매하고 사형수의 장기를 음성적으로 분배·이식하는 행위를 엄단하겠다"고 밝혔다고 신경보(新京報)가 18일 전했다.

중국에서는 연간 1만 건 이상의 장기 이식 수술이 이뤄지지만, 기증된 장기 대부분이 사형수로부터 적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인권 침해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또 급전이 필요한 이들을 꾀어 신장을 적출해 판매하는 대규모 장기밀매단이 잇따라 적발돼 파장이 일었다.

중국 정부는 민간의 자발적인 장기 기증을 통한 이식을 양성화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장기 이식이 필요한 환자와 기증된 장기를 전산으로 연결해주는 시스템을 가동했지만, 현재까지 기증 실적은 2천107명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매년 30만 명으로 추산되는 장기 이식 수술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음성적인 장기 밀매가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는 게 당국의 분석이다.

중국 정부는 합법적인 장기 이식 수술을 할 수 있게 전국에 지정한 169개 병원이 제구실하도록 실적이 부진한 곳의 지정을 취소하기로 했다.

왕 국장은 "위생계획위는 올해 완전한 장기 이식 평가체계를 구축해 장기 이식 지정병원과 의료진의 능력 및 기술 수준을 정기적으로 심사·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이자 중국장기기증이식위원회 주임위원인 황제푸(黃潔夫)는 "일부 병원과 사법체계의 개별 기구 및 개인이 사형수의 장기를 음성적으로 획득, 분배, 이식하는 행위는 명백한 불법이며 법에 따라 엄단해야 한다"면서 "사형수 역시 국민인 만큼 자발적인 사후 장기 기증은 정부 시스템 안에서 이뤄져야 하며 음성적인 거래는 근절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 중국 보건당국 “장기이식 감독 강화하겠다”
    • 입력 2014-08-18 12:05:55
    • 수정2014-08-18 13:40:55
    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심각한 사회 문제인 불법 장기 매매를 근절하기 위한 관리·감독을 강화하기로 했다.

중국 보건당국인 국가위생계획생육위원회의 왕위(王羽) 의료정책관리국장은 17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국병원포럼'에서 "앞으로 입체적인 관리·감독체계를 구축해 장기를 불법 매매하고 사형수의 장기를 음성적으로 분배·이식하는 행위를 엄단하겠다"고 밝혔다고 신경보(新京報)가 18일 전했다.

중국에서는 연간 1만 건 이상의 장기 이식 수술이 이뤄지지만, 기증된 장기 대부분이 사형수로부터 적출되는 것으로 알려져 인권 침해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또 급전이 필요한 이들을 꾀어 신장을 적출해 판매하는 대규모 장기밀매단이 잇따라 적발돼 파장이 일었다.

중국 정부는 민간의 자발적인 장기 기증을 통한 이식을 양성화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장기 이식이 필요한 환자와 기증된 장기를 전산으로 연결해주는 시스템을 가동했지만, 현재까지 기증 실적은 2천107명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매년 30만 명으로 추산되는 장기 이식 수술 수요를 감당하기 위해 음성적인 장기 밀매가 여전히 성행하고 있다는 게 당국의 분석이다.

중국 정부는 합법적인 장기 이식 수술을 할 수 있게 전국에 지정한 169개 병원이 제구실하도록 실적이 부진한 곳의 지정을 취소하기로 했다.

왕 국장은 "위생계획위는 올해 완전한 장기 이식 평가체계를 구축해 장기 이식 지정병원과 의료진의 능력 및 기술 수준을 정기적으로 심사·평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이자 중국장기기증이식위원회 주임위원인 황제푸(黃潔夫)는 "일부 병원과 사법체계의 개별 기구 및 개인이 사형수의 장기를 음성적으로 획득, 분배, 이식하는 행위는 명백한 불법이며 법에 따라 엄단해야 한다"면서 "사형수 역시 국민인 만큼 자발적인 사후 장기 기증은 정부 시스템 안에서 이뤄져야 하며 음성적인 거래는 근절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