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현장소장 “철수 시도 안했다”
입력 2014.08.18 (13:45) 수정 2014.08.18 (20:07) 연합뉴스
동일본대지진(2011년 3월11일)때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당시 현장 소장이 정부의 사고경위 조사에서 현장 직원들의 철수 시도설을 명확히 부정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작년 7월 식도암으로 사망한 요시다 마사오(吉田昌郞·향년 58세) 전 후쿠시마 제1원전 현장소장은 2011년 7월부터 그해 11월까지 진행된 정부의 조사때 '본사(도쿄전력)로부터 사고당시 전원 도망치라는 등의 지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대답한 것으로 조서에 적시돼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이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당시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초기대응과 관련한 간 나오토(菅直人) 당시 총리(2010년 6월∼2011년 8월 재임)의 주장과 배치되는 것이다.

간 전 총리는 동일본대지진 4일 후인 2011년 3월 15일 오전 가이에다 반리(海江田万里) 경제산업상으로부터 도쿄전력이 원전에서 철수해 대피하려 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바로 시미즈 마사타카(淸水正孝) 당시 사장을 불러 도쿄전력 본점에 정부와 도쿄전력의 통합대책본부를 설치하도록 했다고 퇴임후 언론 인터뷰 등에서 밝혔다.

조서에 의하면, 요시다 전 소장은 "철수같은 말은 간씨(간 나오토 당시 총리)가 한 것인가"라며 "누가 했는지 알수없지만 그런 말을 사용했을리 없다"고 주장했다.

요시다 전 소장은 또 도쿄전력 인사들이 사고 현장을 떠나는 것을 막았다는 간 전 총리의 주장에 대해 "그 사람이 그런 발언할 권리가 있는가"라며 "그 사람은 사고 조사대상"이라고 비판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 후쿠시마 원전사고 당시 현장소장 “철수 시도 안했다”
    • 입력 2014-08-18 13:45:05
    • 수정2014-08-18 20:07:35
    연합뉴스
동일본대지진(2011년 3월11일)때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 당시 현장 소장이 정부의 사고경위 조사에서 현장 직원들의 철수 시도설을 명확히 부정했다고 산케이신문이 18일 보도했다.

작년 7월 식도암으로 사망한 요시다 마사오(吉田昌郞·향년 58세) 전 후쿠시마 제1원전 현장소장은 2011년 7월부터 그해 11월까지 진행된 정부의 조사때 '본사(도쿄전력)로부터 사고당시 전원 도망치라는 등의 지시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전혀 없다"고 대답한 것으로 조서에 적시돼 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이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당시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초기대응과 관련한 간 나오토(菅直人) 당시 총리(2010년 6월∼2011년 8월 재임)의 주장과 배치되는 것이다.

간 전 총리는 동일본대지진 4일 후인 2011년 3월 15일 오전 가이에다 반리(海江田万里) 경제산업상으로부터 도쿄전력이 원전에서 철수해 대피하려 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바로 시미즈 마사타카(淸水正孝) 당시 사장을 불러 도쿄전력 본점에 정부와 도쿄전력의 통합대책본부를 설치하도록 했다고 퇴임후 언론 인터뷰 등에서 밝혔다.

조서에 의하면, 요시다 전 소장은 "철수같은 말은 간씨(간 나오토 당시 총리)가 한 것인가"라며 "누가 했는지 알수없지만 그런 말을 사용했을리 없다"고 주장했다.

요시다 전 소장은 또 도쿄전력 인사들이 사고 현장을 떠나는 것을 막았다는 간 전 총리의 주장에 대해 "그 사람이 그런 발언할 권리가 있는가"라며 "그 사람은 사고 조사대상"이라고 비판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