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수기 극장가의 파란? ‘마담 프루스트…’ 10만 돌파
입력 2014.08.18 (15:38) 연합뉴스
기억을 소재로 한 다양성 영화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이 개봉 한달도 안돼 1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영화의 수입사 찬란은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을 근거로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이 개봉 24일 만에 10만 관객을 넘었다고 18일 밝혔다.

예술영화의 10만 돌파는 상업영화 1천만 동원에 비견되는 성적이다.

게다가 '군도: 민란의 시대' '명량'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 한국판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스크린을 대부분 점유한 가운데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값지다.

찬란의 이지혜 대표는 "전주영화제와 모니터 시사를 했을 때 반응이 좋아 어느 정도 흥행을 예상했지만 이렇게까지 많은 관객을 동원할지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영화는 지난달 24일 전국 38개 관에서 개봉했다. 한때 48개 관까지 상영관을 늘렸지만, '군도' '명량' '해적' 등 이른바 '빅3'의 개봉이 이어지면서 스크린을 확대하진 못했다.

이 대표는 "비수기였으면 일반관으로 상영을 확대했겠지만, 대작들이 이어져 예술영화관에서만 상영을 유지할 수 있었다"며 "입소문이 좋아 추석까지 장기 상영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애니메이션 '일루셔니스트'(2011)로 주목받은 실벵 쇼메 감독이 메가폰을 든 이 영화는 유년의 안 좋은 추억 때문에 말과 기억을 잃어버린 한 청년의 이야기를 담았다.
  • 성수기 극장가의 파란? ‘마담 프루스트…’ 10만 돌파
    • 입력 2014-08-18 15:38:20
    연합뉴스
기억을 소재로 한 다양성 영화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이 개봉 한달도 안돼 1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 영화의 수입사 찬란은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을 근거로 '마담 프루스트의 비밀정원'이 개봉 24일 만에 10만 관객을 넘었다고 18일 밝혔다.

예술영화의 10만 돌파는 상업영화 1천만 동원에 비견되는 성적이다.

게다가 '군도: 민란의 시대' '명량' '해적: 바다로 간 산적' 등 한국판 블록버스터 영화들이 스크린을 대부분 점유한 가운데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더욱 값지다.

찬란의 이지혜 대표는 "전주영화제와 모니터 시사를 했을 때 반응이 좋아 어느 정도 흥행을 예상했지만 이렇게까지 많은 관객을 동원할지는 예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영화는 지난달 24일 전국 38개 관에서 개봉했다. 한때 48개 관까지 상영관을 늘렸지만, '군도' '명량' '해적' 등 이른바 '빅3'의 개봉이 이어지면서 스크린을 확대하진 못했다.

이 대표는 "비수기였으면 일반관으로 상영을 확대했겠지만, 대작들이 이어져 예술영화관에서만 상영을 유지할 수 있었다"며 "입소문이 좋아 추석까지 장기 상영을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애니메이션 '일루셔니스트'(2011)로 주목받은 실벵 쇼메 감독이 메가폰을 든 이 영화는 유년의 안 좋은 추억 때문에 말과 기억을 잃어버린 한 청년의 이야기를 담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