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여야, ‘세월호법’ 합의 난항…내일 다시 회동
입력 2014.08.18 (16:27) 수정 2014.08.18 (20:32) 정치
7월 임시국회 폐회를 하루 앞둔 오늘 여야가 세월호 특별법 등의 처리 문제를 놓고 막판 절충을 시도했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새누리당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오늘 여러 차례 접촉했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내일 다시 만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세월호 특검 추천 위원회 구성과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맞서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오늘 '단원고 3학년 특례 입학 법안'이라도 먼저 통과시키자고 주장했지만 새정치연합 박범계 대변인은 세월호 특별법 타결 전에 특례법 처리는 안된다며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 여야, ‘세월호법’ 합의 난항…내일 다시 회동
    • 입력 2014-08-18 16:27:30
    • 수정2014-08-18 20:32:11
    정치
7월 임시국회 폐회를 하루 앞둔 오늘 여야가 세월호 특별법 등의 처리 문제를 놓고 막판 절충을 시도했지만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새누리당 이완구, 새정치민주연합 박영선 원내대표는 오늘 여러 차례 접촉했지만, 합의에 도달하지 못하고 내일 다시 만나기로 했습니다.

여야는 세월호 특검 추천 위원회 구성과 청문회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맞서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새누리당 주호영 정책위의장은 오늘 '단원고 3학년 특례 입학 법안'이라도 먼저 통과시키자고 주장했지만 새정치연합 박범계 대변인은 세월호 특별법 타결 전에 특례법 처리는 안된다며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