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란행위 혐의’ 김수창 제주지검장 사표 수리
입력 2014.08.18 (16:30) 수정 2014.08.18 (17:25) 사회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김수창 제주지검장이 면직 처분됐습니다.

법무부는 오늘 김 지검장이 사표를 제출함에 따라 이를 수리하고 면직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지검장은 차장검사에게 직무를 대리하도록 하고 오늘 출근하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법무부는 김 지검장의 행동이 비록 직무와 관련 없는 개인적 일탈이라도 관할 검사장에 대한 수사가 진행돼 지휘 업무를 담당하는 것이 부적절하고 수사 과정에서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어 지검장에서 물러나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또 수사기관이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이고자 하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수창 전 지검장은 지난 13일 새벽 제주시의 한 음식점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신분을 숨기고 혐의를 부인하다가 풀려났으며 경찰이 사람을 오인해 벌어진 일이라고 결백을 주장해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제주지방경찰청은 오늘 한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는 것으로 보이는 사건 당일 CCTV 화면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황교안 법무부장관이 이번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도록 김진태 검찰총장에게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 ‘음란행위 혐의’ 김수창 제주지검장 사표 수리
    • 입력 2014-08-18 16:30:30
    • 수정2014-08-18 17:25:51
    사회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김수창 제주지검장이 면직 처분됐습니다.

법무부는 오늘 김 지검장이 사표를 제출함에 따라 이를 수리하고 면직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지검장은 차장검사에게 직무를 대리하도록 하고 오늘 출근하지 않은 상황이었습니다.

법무부는 김 지검장의 행동이 비록 직무와 관련 없는 개인적 일탈이라도 관할 검사장에 대한 수사가 진행돼 지휘 업무를 담당하는 것이 부적절하고 수사 과정에서도 논란이 이어지고 있어 지검장에서 물러나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또 수사기관이 이번 사건을 철저히 수사해 수사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높이고자 하는 의미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수창 전 지검장은 지난 13일 새벽 제주시의 한 음식점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뒤 신분을 숨기고 혐의를 부인하다가 풀려났으며 경찰이 사람을 오인해 벌어진 일이라고 결백을 주장해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제주지방경찰청은 오늘 한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는 것으로 보이는 사건 당일 CCTV 화면을 확보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을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법무부는 황교안 법무부장관이 이번 사건을 엄정하고 신속하게 수사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하도록 김진태 검찰총장에게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