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경필 지사, 교황 미사 등 외부 일정 취소…자숙 중
입력 2014.08.18 (17:33) 수정 2014.08.18 (20:36) 연합뉴스
군 복무 중인 아들의 후임병 폭행·성추행 혐의 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남경필 경기지사가 외부 일정을 취소하고 '자숙모드'로 들어갔다.

경기도 대변인실은 18일 오전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미사의 도지사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아들의 후임병 폭행 문제로 국민께 사과한 남 지사가 어젯밤 교황 미사에 가지 않겠다고 비서실에 알려와 미사참석 일정 취소를 서둘러 공지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식으로 초청돼 미사에 참석할 계획이었지만 아들 문제가 터진 상황에서 공식 행사에 참석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덧붙였다.

남 지사는 러시아 국회의원들과의 친선교류를 위해 안희정 충남지사, 이광재 전 강원지사와 함께 이번 주 러시아를 방문하려던 계획도 취소했다.

남 지사는 안 충남지사와 이 전 강원지사의 19∼21일 러시아 방문 일정에는 참석하지 못하는 대신 이번 주말을 이용해 평소 친분이 있는 러시아 국회의원을 만나러 러시아에 갈 예정이었다.

남 지사는 전날 장남이 강원도 철원군 중부전선의 한 부대에서 발생한 가혹행위 사건의 가해자로 확인돼 언론에 보도되자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사과의 글을 올린 데 이어 기자회견을 열어 거듭 사과했다.

남 지사의 아들은 지난 4월 초부터 이달 초까지 맡은 일과 훈련을 제대로 못 한다는 이유로 후임병 A일병의 턱과 배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7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생활관에서 또 다른 후임병 B 일병을 뒤에서 껴안거나 손등으로 바지 지퍼 부위를 치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군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남 지사 아들은 가혹행위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있지만 성추행에 대해서는 '장난으로 했다'고 부인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남경필 지사, 교황 미사 등 외부 일정 취소…자숙 중
    • 입력 2014-08-18 17:33:29
    • 수정2014-08-18 20:36:30
    연합뉴스
군 복무 중인 아들의 후임병 폭행·성추행 혐의 사건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남경필 경기지사가 외부 일정을 취소하고 '자숙모드'로 들어갔다.

경기도 대변인실은 18일 오전 서울 명동성당에서 열린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미사의 도지사 참석 일정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도 관계자는 "아들의 후임병 폭행 문제로 국민께 사과한 남 지사가 어젯밤 교황 미사에 가지 않겠다고 비서실에 알려와 미사참석 일정 취소를 서둘러 공지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정식으로 초청돼 미사에 참석할 계획이었지만 아들 문제가 터진 상황에서 공식 행사에 참석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 덧붙였다.

남 지사는 러시아 국회의원들과의 친선교류를 위해 안희정 충남지사, 이광재 전 강원지사와 함께 이번 주 러시아를 방문하려던 계획도 취소했다.

남 지사는 안 충남지사와 이 전 강원지사의 19∼21일 러시아 방문 일정에는 참석하지 못하는 대신 이번 주말을 이용해 평소 친분이 있는 러시아 국회의원을 만나러 러시아에 갈 예정이었다.

남 지사는 전날 장남이 강원도 철원군 중부전선의 한 부대에서 발생한 가혹행위 사건의 가해자로 확인돼 언론에 보도되자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사과의 글을 올린 데 이어 기자회견을 열어 거듭 사과했다.

남 지사의 아들은 지난 4월 초부터 이달 초까지 맡은 일과 훈련을 제대로 못 한다는 이유로 후임병 A일병의 턱과 배를 주먹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지난 7월 중순부터 최근까지 생활관에서 또 다른 후임병 B 일병을 뒤에서 껴안거나 손등으로 바지 지퍼 부위를 치는 등 성추행한 혐의로 군 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다. 남 지사 아들은 가혹행위에 대해서는 인정하고 있지만 성추행에 대해서는 '장난으로 했다'고 부인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